컨텐츠 바로가기

김선호 전 여친 주장은 왜곡된 것?···지인 반박 보도에 새 국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연인과의 사생활 논란이 불거진 배우 김선호에 관한 새로운 주장이 나왔다.

26일 디스패치는 김선호의 지인 B씨의 말을 빌려 전 연인 A씨 주장이 왜곡됐다고 보도했다. 이 과정에서 A씨의 구체적인 직업과 실명까지 공개됐다.

매체는 두 사람의 타임라인까지 정리했다. 김선호와 A씨가 2019년 연말 지인 모임에서 우연히 만났고, 지난해 3월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김선호는 당초 A씨가 한 차례 이혼을 겪었다는 사실을 몰랐다가 뒤늦게 알게 돼 지인에게 고민을 토로했다고.

매체는 김선호가 고심 끝에 A씨와의 관계를 이어가기로 결심하고 여느 연인들처럼 데이트를 했다고도 전했다. 하지만 A씨의 계속되는 거짓말에 지쳐 B씨에게 하소연했다며 대화를 재구성한 메시지를 공개했다.

또 이번 논란의 쟁점이었던 낙태 종용에 대한 이야기도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지난해 7월 임신 사실을 확인한 A씨가 김선호에게 울면서 전화했고, 김선호가 "축복받은 일인데 울지마라"며 달래줬다. 이후 합의 끝에 아이를 낳지 않기로 하고, 부탁을 받은 B씨가 A씨의 병원에 동행했다. 동시에 김선호는 A씨를 위한 미역국 재료를 사기 위해 다녔다. 아울러 A씨가 낙태한 뒤 김선호가 그를 여자친구로 인사시켰고, 올해 5월 말에 연인 관계를 정리했다고 전해졌다.

앞서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김선호의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K배우가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종용하고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실명을 거론하지 않았지만 이 과정에서 김선호가 K배우로 지목당했고 논란은 커졌다. 이에 김선호는 예정돼 있던 tvN '갯마을 차차차' 종영 인터뷰를 취소하고, 차기작으로 점쳐진 영화와 고정 출연 중이던 KBS2 '1박 2일'에서 하차했다.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