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옐런 "中류허와 통화...솔직히 문제 제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과 중국의 류허(劉鶴) 부총리가 통화를 갖고, 거시경제 상황과 양국 관계 등에 대해 논의했다.

뉴스핌

미국과 중국 국기. 2018.11.09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6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짧은 성명에서 옐런 장관이 류허 부총리와 화상통화를 가졌다며 "두 사람은 미국과 중국의 거시경제와 금융발전에 대해 논의했으며, 양국의 경제 발전이 세계 경제에 중요한 시사점을 갖고 있음을 함께 인식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재무부는 "옐런 장관은 솔직하게 우려스러운 문제들을 제기했다. 옐런 장관은 향후 류 부총리와 논의가 기대된다고 언급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중국 관영 신화통신도 두 사람의 통화 소식을 전했다. 양국은 광범위한 경제 대화를 나눴다며 "거시경제 상황과 양자·다자간 협력에 대해 실질적이고, 솔직하며 건설적이 의견 교환이 있었다"고 전했다.

양국은 세계 경제 회복이 중대한 시점에 접어들었다면서, 중국과 미국이 거시경제 정책 소통·조정이 중요하다는 데 뜻을 모았다고 했다.

또한 중국은 미국에 추가 관세 및 제재 해제와 중국 기업들에 대한 공정한 대우 등 현안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고 신화통신은 전했다.

양국은 대화를 계속 이어나가기로 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