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죽을 만큼 아프다”…하얗게 머리 샌 ‘폐암 말기’ 김철민이 전한 고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페이스북 캡처


폐암 말기 판정을 받은 개그맨 김철민이 고통을 호소했다.

김철민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죽을 만큼 아프네요”라는 짧은 글을 게재했다.

짤막한 글이지만 그간 그가 느꼈을 고통을 고스란히 담은 듯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앞서 김철민은 지난 13일에도 사진을 공개하며 “95일째 입원 중. 사랑합니다”라는 짧은 글을 남겼다. 당시 사진에는 병실에 누워 있는 김철민의 모습이 담긴 가운데, 하얗게 센 머리카락이 담겨 투병 생활로 인한 고통을 짐작케 했다.

그럼에도 지난 8월 그는 “12번의 항암, 5번 경추 교체 수술, 70번의 방사선치료, 10번의 사이버 나이프 치료. 현재 2시간마다 진통제 주사를 맞고 있다”면서 “온몸으로 암세포가 퍼져있지만, 포기하지 않고 잘 버티고 있다. 끝까지 버티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김철민의 근황에 네티즌들은 “더 나아졌으면 좋겠어요”, “꼭 이겨내실 거라 믿습니다”, “응원할게요 힘내세요” 등의 격려를 전했다.

한편 김철민은 1994년 MBC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얼굴을 알렸다. 이후 2019년 폐암 말기 판정을 받았다. 이후 암 환자에 효과가 있다고 당시 알려졌던 동물용 구충제 ‘펜벤다졸’을 복용하고 통증이 줄었다고 주장했으나 부작용으로 인해 약 복용을 중단한 사실을 알리기도 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