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럴려고 구축했는데"…KT 장애 대응 자동감면 시스템 '불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잇섭 사태' 이후 이달 중순 '자동 요금감면 시스템' 적용 완료

[아이뉴스24 송혜리 기자] 10기가 인터넷 논란에 불을 지핀 '잇섭 사태' 재발 방지를 위해 KT가 '자동 요금감면 시스템'을 구축해 적용했으나 이번 통신 장애 피해 보상에는 적용이 어렵게 됐다.

아이뉴스24

25일 오전 대규모 분산 서비스 거부 공격(디도스·DDoS)으로 인해 KT 유·무선 네트워크에 장애가 발생한 가운데 서울 마포구의 한 음식점에서 KT 통신망 장애로 인해 카드결제가 불가하다는 안내가 붙어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6일 KT에 따르면 회사는 이달 중순 '시스템 오류로 인한 속도저하에 대해 자동 요금감면' 시스템 적용을 완료했다.

해당 시스템은 지난 4월 발생한 '10기가 인터넷 품질 저하' 일명 '잇섭 사태' 이후 방송통신위원회가 KT에 과징금 총 5억원과 시정조치를 내리자, 회사가 재발 방지를 위해 구축키로 한 것이다.

당시 KT는 시스템상 설정값 오류로 인한 속도저하는 사업자가 사전확인과 관리가 가능하므로, 이용자가 별도 속도 측정을 하지 않더라도 통신사가 매일 모니터링해 문제 발견 시 해당 이용자에게 자동으로 요금을 감면하도록 시스템을 개선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KT 측은 "잇섭 이슈 때의 자동 감면에 대한 기능은 10월 중순 적용됐다"면서 "단, 속도 저하 문제에 대한 보상 방법으로 해당 기능은 속도 지연 고객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라고 선을 그었다.

/송혜리 기자(chewoo@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