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OP초점]김선호, 디스패치 보도 새국면 맞나..솔트 "드릴 말씀 없다, 죄송"(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김선호/사진=헤럴드POP DB



디스패치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김선호와 관련한 새로운 보도를 내놓으면서 사태가 새국면을 맞았다.

26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김선호가 혼인을 빙자해 전 여자친구 A씨의 낙태를 종용하고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한 것은 사실과 다르다는 취지로 최근 논란을 재구성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A씨와 김선호는 2019년 연말 지인 모임을 통해 우연히 만나 3월부터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했다. 이후 3월 중순 A씨는 뒤늦게 이혼을 인정했으며 A씨의 반복된 거짓말로 두 사람은 그해 7월 이별을 맞았다. 디스패치는 이를 뒷받침하려 김선호가 지인과 고민을 상담한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A씨의 사과를 김선호는 받아들였고, 7월 말 두 사람은 A씨의 임신을 확인했다. 김선호는 처음엔 축하했으나 고민 끝에 안타깝지만 보내주자고 서로 합의했고, 김선호가 A씨를 위해 2주간 미역국을 끓여주는 등 보살피기도 했다고 디스패치는 밝혔다. 이후로도 두 사람은 올해 3월까지도 평범한 교제를 이어오다 5월 결별했다.

또 김선호가 수술비와 병원비 200만 원만을 보내줬으며 돈에 집착하는 모습을 보였다는 A씨 주장과 달리, 오히려 A씨의 사치와 씀씀이가 김선호를 힘들게 했고 A씨가 700만 원짜리 명품백을 산 다음 김선호로부터 입금 받는 일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디스패치 보도와 관련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 측은 별다른 추가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관계자는 헤럴드POP에 "드릴 말씀이 없다. 죄송하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했다.

김선호는 지난 17일 전 연인 A씨의 폭로로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A씨는 지난해 초부터 배우 K와 교제했으나 K가 낙태를 종용하고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했다고 주장했으며 이후 K가 김선호로 지목됐다.

김선호는 논란 3일 만인 20일 직접 입을 열고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주었다"며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또 KBS2 '1박 2일'을 비롯해 출연 중이던 프로그램, 예정된 작품에서 하차했으며 그를 모델로 기용한 다수 광고 브랜드들 역시 이미지 노출을 중단했다. 이후 A씨는 김선호로부터 사과를 받았다면서 원글을 삭제하기도 했다.

하지만 상황은 일단락되지 않았다. 온라인상에는 김선호와 솔트엔터테인먼트의 계약만료설부터 출처를 알 수 없는 대학 동문의 폭로글과 이에 다시 반박하는 미담글, 그리고 정체불명 SNS 계정의 폭로 예고글이 쏟아졌으며 이는 고스란히 기사화되어 일주일째 혼란을 빚고 있다. 디스패치가 새로운 정황을 보도한 가운데 과연 김선호 논란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관심이 집중된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