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 직원에 일등석 항공권… 통 크게 쏜 스팽스 CEO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발목 자른 팬티스타킹 구상에

단돈 5000달러로 사업 시작

여성 기업인 투자받기 힘든 현실에서

블랙스톤 투자로 기업가치 12억달러 돌파

기념 파티서 ‘일등석 2장+1만달러’ 깜짝 발표

세계일보

사라 블레이클리 스팽스 CEO가 지난 21일(현지시간) 기업 가치 12억달러 돌파 기념 파티에서 지구본을 돌리며 전직원에게 일등석 항공권 2장과 여행 비용 1만달러씩을 지급하겠다고 밝히는 모습. 블레이클리 CEO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능성 속옷 브랜드 스팽스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사라 블레이클리가 일등석 항공권 2장과 1만달러의 ‘깜짝 보너스’를 직원들에게 각각 지급했다.

2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블레이클리 CEO는 지난 21일 글로벌 투자기업 블랙스톤이 스팽스 지분 50% 이상을 사들여 기업 가치가 12억달러(약 1조4000억원)를 돌파한 것을 기념하는 파티에서 이같은 보너스 지급 소식을 알렸다.

그는 2000년 단돈 5000달러로 스팽스 사업을 시작하면서 2000만달러 규모의 회사로 키우겠다는 포부를 밝혔지만 비웃음을 당했다는 일화를 소개하면서 지난 21년간 회사의 성장에 기여해온 직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그러면서 곁에 있던 지구본을 한 바퀴 돌린 뒤 “여러분이 전 세계 어디든 갈 수 있는 일등석 항공권 2장씩을 샀다”고 말해 직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여러분이 여행을 간다면, 정말로 멋진 저녁 식사를 하고 정말 멋진 호텔에서 묵고 싶을 것”이라며 “그래서…여러분 모두에게 1만달러(약 1164만원)씩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덧붙여 환호를 이끌었다.

블레이클리 CEO는 기업인 50%가 여성이지만 벤처캐피털 시장에서 여성이 주도하는 스타트업이 투자받은 금액은 전체의 2.3%에 불과하다는 2020년 통계를 언급하며 “지금은 여러분 모두에게 매우 중요한 순간”이라며 “먼저 이 길을 걸었던 여성들과 이런 기회를 아직 받지 못한 전 세계의 모든 여성을 위해 건배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놀이공원 매표원과 복사기 외판원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모은 5000달러로 2000년 기능성 속옷 사업에 뛰어들었다. 팬티스타킹 발목 부분을 잘라내는 아이디어로 시작해 스팽스를 미국 최대 기능성 속옷 업체로 키워냈다. 2012년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발표한 억만장자 리스트에 ‘최연소 자수성가형’으로 등재됐고, 재산 절반을 사회로 환원하겠다는 기부 서약을 하기도 했다.

블랙스톤이 스팽스 지분을 사들인 이후에도 기업 경영은 블레이클리가 계속 맡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태영 기자 anarchy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