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장동 4인방' 유일한 참고인 정영학…또 처벌 피하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15년 수원지검 수사 때도 수사 협조해 불기소…'편향 수사' 반발도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대장동 개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조만간 핵심 피의자의 구속 영장을 청구할 방침인 가운데 '대장동 4인방' 중 한 명인 정영학 회계사의 신병 처리 방향에도 관심이 쏠린다.

과거 대장동 개발 사업 비리를 수원지검이 수사했을 때도 그는 검찰에 협조하면서 기소를 피했던 전력이 있어 이번에도 동일한 전략으로 처벌 수위를 낮추려 한다는 분석이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