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보석조건 위반 논란' 尹 장모측 "유튜버 추적에 피신한 것"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생활 침해에 낮에 외출했다가 밤늦게 귀가…위반 없었다"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보석으로 풀려난 뒤 법원의 석방 조건을 어겼다는 논란이 제기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측이 "유튜버들의 추적에 피신한 것"이라며 검찰의 보석 취소 청구에 반발했다.

윤 전 총장 장모 최모 씨의 변호인은 26일 서울고법 형사5부(윤강열 박재영 김상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심문에서 "일부 유튜버는 (최씨를 추적하는 일에) 도가 지나치다"며 이같이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