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태풍♥미나 "오늘 넷째 생기면 어떡해"…1년만 육아 해방에 '후끈' ('노는브로2')[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사진=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2'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성진과 백지훈이 전태풍네 삼 남매와 스펙터클한 하루를 보냈다.

지난 25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bro) 2’에서는 ‘배구계 아이돌’ 임성진이 오랜만에 출연, 백지훈과 함께 전태풍 부부를 위한 일일 베이비시터로 변신해 현실 육아의 고단함을 몸소 체험했다.

이날 전태풍 부부를 위한 육아 도우미로 나선 임성진과 백지훈은 삼 남매와의 첫 만남에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던 것도 잠시, 태풍 하우스 입성과 동시에 부부에게 아이들에 관한 특이사항을 인수인계 받으며 정신없이 육아 모드에 돌입했다. 이어 두 사람은 부부가 외출을 하자마자 울음이 터진 막내 태양을 달래기 위해 진땀을 빼며 시작부터 순탄치 않은 하루를 예고했다.

한바탕 소동이 지나가고 임성진과 백지훈은 돌보미 할 일의 첫 번째로 첫째 태용의 취미인 디제잉 파티를 준비, 태용은 수준급의 디제잉 실력으로 브로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디제잉에 빠져 자신과 같이 놀아주길 원했던 둘째 하늘의 마음을 눈치채지 못한 임성진을 결국 하늘을 삐지게 만들며 위기를 조성하기도.

이에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지켜보던 구본길이 안타까운 탄식을 내뱉으며 “우리는 다 아는데 너만 모르는구나”라며 답답함을 호소, 끈임없이 훈수를 두며 자칭 육아의 달인으로서 면모를 발휘해 전태풍에게 다음 육아 도우미으로 낙점됐다. 반면 백지훈은 태용을 위해 자신의 전문 분야인 축구 수업을 진행, 아빠 태풍도 인정할 만큼 세심하게 자세를 잡아주는 건 물론이고 수업이 끝난 뒤에는 태용과 찐한 포옹을 나누며 급속도로 가까워진 모습을 보여 훈훈함을 불러일으켰다.

마지막 미션으로 삼 남매의 최애 음식인 볶음밥과 짜장라면 만들기에 도전하게 된 임성진과 백지훈은 자신감 가득했던 과거와 달리 재료 손질부터 어려움을 겪으며 난관에 봉착했다. 하지만 우여곡절 끝에 맛있는 한 상 차림을 완성해내며 아이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었다. 특히 막내 태양이는 생애 첫 짜장라면 먹방에서 세 살답지 않은 화려한 면치기로 랜선 이모·삼촌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임성진과 백지훈의 도움으로 육아 해방을 맞아 1년 만의 데이트 길에 오른 전태풍 부부는 각자 바이크를 타고 라이딩을 즐기며 오랜만에 맛보는 자유를 만끽했다. 특히 바이크를 타던 미나는 전태풍을 힐끔 보더니 "오빠 뒤에서 가니까 뷰가 너무 좋아. 엉덩이가 수박 두 개 같아"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전태풍은 "왜? 내 궁뎅이 보고 싶어?"라며 "너 조심해야 돼. 오늘 넷째 생기면 어떡해"라고 해 후끈함을 안겼다.

이후 각양각색의 바이크들이 모여있는 바이커들의 성지에 도착한 전태풍 부부는 억 소리 나는 바이크부터 영화 ‘터미네이터’에서 아놀드 슈왈제네거가 타고 나온 바이크까지 고가의 바이크들을 실제로 마주하곤 입을 다물지 못한 채 탄성을 내뱉었다.

평소 사랑꾼으로 소문이 자자한 전태풍은 “아들 태용이를 질투했어”라며 아이에게만 관심이 집중됐던 아내를 향한 서운함을 고백, 그 때 당시 초보 아빠로서 느꼈던 고충을 털어놓으며 비슷한 상황에 놓인 이들과의 공감대를 형성했다. 또한 그는 “제일 좋아하는 것을 시키자”며 아이들을 마음을 우선으로 생각하는 자신만의 확고한 육아 철학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운동 선수들의 즐거운 하프타임이 펼쳐지는 ‘노는브로(bro) 2’는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