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부선, '이재명 소시오패스' 언급한 원희룡 부인 발언 두둔

댓글 1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시오패스 관련 칼럼 공유하며 "李, 소시오패스" 주장

아시아경제

배우 김부선이 지난 8월25일 오후 서울동부지법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부인 강윤형씨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관련해 '소시오패스'를 설명해 논란이 된 것에 대해 배우 김부선이 "그(이 후보)는 소시오패스였다"라고 말했다.

김부선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소시오패스 관련 칼럼을 공유하며 "몇 개월 전 이재명과 민사재판에서 나도 모르게 재판부에 '재판장님 이재명은 매우 위험한 사이코패스입니다'라고 소리쳤다. 발언권 따위는 아예 잊어버리고 소리 질렀다. 이 글을 보니 그는 쏘패(소시오패스)였다"고 주장했다.

칼럼은 소시오패스에 대해 "반사회적 인격 장애는 사람들의 일반적인 감정인 두려움, 죄책감, 슬픔, 기쁨, 분노 등을 깊이 느끼는 능력이 부족한 것을 말한다. 죄책감이나 동정심, 애정 등도 잘 느끼지 못한다" "심리학자들은 소시오패스의 가장 중요한 특징을 내가 필요할 때만 나에게 잘해주는 사람, 내가 필요 없어지면 굉장히 차가워지는 사람이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칼럼은 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조카가 트럼프 전 대통령을 소시오패스라고 주장한 사례도 소개했다.

앞서 원 전 지사의 부인 강씨는 지난 20일 매일신문 유튜브 방송해 출연, 이 후보를 언급하며 소시오패스를 설명해 논란이 됐다. 강씨는 신경정신과 전문의다.

이와 관련해 이 후보 측은 "부적절한 정치 개입"이라며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재명 캠프 소속이었던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정치적 의도가 개입돼 있기 때문에 부적절하고 비양심적"이라며 "의료윤리 위반은 분명하다"고 비판했다.

원 전 지사는 대통령의 정신 건강은 '공적 영역'이라며 강씨 발언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그는 지난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 후보였던 박근혜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정신과 의사, 심리학자의 분석 글들은 지금도 검색하면 넘쳐난다"라며 "대통령과 대통령이 되겠다는 사람들에게는 정신 건강조차도 사적 영역이 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