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모더나 "어린이 백신, 항체 수준 성인보다 높다…부작용도 경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정혜인 기자] [6~11세 대상 임상 결과]

머니투데이

모더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자사의 코로나19(COVID-19) 백신이 6~11세 어린이들에게 강력한 면역효과가 나타났다며 관련 자료를 미국과 유럽 심사 당국에 제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모더나는 이날 임상시험 중간 데이터가 담긴 보도자료만 발표하고, 전체 데이터는 공개하지 않았다.

2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모더나가 이날 6~11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실시한 임상시험 결과를 미국과 유럽의 보건 규제기관에 제출해 어린이 대상 자사 백신 긴급승인을 요청할 것이라고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스테판 반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6세에서 12세 미만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mRNA-1273(모더나 백신 개발명)의 면역원성과 안전성에 용기를 얻었다"며 "이번 연구가 주요 면역유전성 임상 종점(endpoint)을 충족시켜 기쁘다"고 말했다.

모더나는 6~11세 어린이 475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에서 백신을 접종한 어린이에게 형성된 항체 수준이 과거 임상시험 당시 성인들에게서 발견된 수치와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임상시험에 참가한 어린이들은 성인 용량의 절반 수준인 50㎍의 백신을 각각 4주 간격으로 두 차례 맞았고, 그 결과 젊은 성인과 비교해 1.5배 수준의 항체가 생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보고된 부작용도 대부분 피로, 두통, 발열, 접종부위 통증 등 경증뿐이라고 모더나는 전했다. 다만 최근 모더나와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자 일부에게서 나타났던 심근염 사례가 이번 임상에서도 관찰됐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WSJ은 지적했다.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은 현재 미국에서 18세 이상 성인에게만 접종되고 있다. 지난 6월에 신청한 12~17세 대상 백신 긴급사용 신청은 식품의약국(FDA)의 심근염 등 부작용 우려에 통과되지 못하고 있다. 미국 보건당국은 모더나와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후 젊은 남성과 청소년 남성에게서 심근염 부작용이 가장 많이 나타난다고 경고한 바 있다.

한편 이날 모더나의 발표는 FDA 자문위원회가 화이자의 5~11세 대상 코로나19 백신 긴급승인 관련 논의 하루 전에 나왔다. 화이자는 지난 5월 12세 이상 청소년에 대한 백신 긴급사용 승인을 받았다.

정혜인 기자 chimt@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