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피아니스트 백건우, PD수첩 상대로 11억원 손해배상 청구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지난 2017년 2월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17 국가브랜드 컨퍼런스 시상식에서 예술부문 대상을 수상한 피아니스트 백건우씨의 부인 배우 윤정희(왼쪽)씨가 자리에서 의원들의 축사를 듣고 있다. 오른쪽은 백건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녕하십니까. 피아니스트 백건우입니다. 2021. 9. 7. MBC에서 방영한 PD수첩 <사라진 배우, 성년후견의 두 얼굴>의 내용이 모두 허위이어서 저 백건우와 딸 백진희의 명예가 크게 훼손되고 정신적 고통도 많이 입었습니다. 그래서 저희들은 오늘 (2021. 10. 25.) 법무법인을 통하여 MBC를 상대로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청구와 손해배상청구(11억원 : 백건우 10억원, 백진희 1억원)의 조정신청을 하였습니다.”

피아니스트 백건우가 아내 윤정희를 방치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MBC 'PD수첩'을 상대로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와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조정을 신청했다.

백건우는 25일 언론에 보낸 이메일을 통해 "MBC에서 방영한 PD수첩 '사라진 배우, 성년후견의 두 얼굴'의 내용이 모두 허위여서 저 백건우와 딸 백진희의 명예가 크게 훼손되고 정신적 고통도 많았다"면서 "MBC를 상대로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청구와 손해배상청구 조정 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지난 9월 7일 MBC TV 탐사 보도 프로그램 'PD수첩'은 '사라진 배우, 성년후견의두 얼굴'을 통해 백건우 부녀와 윤정희 동생들 사이에 불거진 논란을 다뤘다.

당시 방송에서 남동생은 누나 윤정희가 방치되고 고립됐다면서 백건우가 충분한재력이 있음에도 윤정희를 소홀히 대우했다고 주장했다.

또 백진희 씨가 지난해 11월 프랑스에서 윤정희의 후견인이 된 뒤 사실상 윤정희를 만나지 못하게 됐다고 비판했다.

앞서 윤정희 동생들은 지난 2월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처음으로 윤정희 방치설을 주장하며 논란이 일었고, 백건우 측은 즉각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백건우는 이날 별도 첨부 자료를 통해 "가족 간의 내부 갈등은 외부인이 잘 알 수 없는 것"이라며 "PD수첩은 윤정희 형제·자매만의 말만 들은 상태에서 그것이 사실인 양 악의적으로 편집하고, 사실을 간과하거나 확인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백건우는 오는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내용에 관해 자세히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박성준 기자 alex@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