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관수술아웃?' 임창정 "오형제, 다섯子에 꽉‥18세 연하♥아내에 꼴찌 남편" [어저께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김수형 기자] ‘동상이몽2’에서 임창정이 다섯째까지 아들을 낳은 후 정관수술을 한 듯한 손짓을 표현해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무엇보다 18세 연하인 아내를 향한 무한한 애정을 드러내며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25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이날 스페셜 MC로 오형제 아빠인 가수이자 배우 임창정이 출연했다. 멀티 슈퍼맨 아빠 등장에 모두 “신기하다”며 바라봤다. 원래 딸을 원했다는 그는 “설마설마 했는데 다섯 째까지 아들, 결국 꽉”이라고 말하며 무언가 묶는 손짓을 보였고, 그가 정관수술을 한 건 아닌지 의문을 남겼다.

이에 김구라는 “그래, 성별 중요하지 않다”고 받아쳤고 임창정도 “그렇다, 낳고 보니 아이가 주는 행복이 있다, 딸 역할 하는 아들도 있다”며 공감했다.

또한 4년째 제주살이 중이던 그에게 근황을 묻자 임창정은 “현재 후배들 양성하고 앨범도 나오다 보니 서울에 있어,제주에 있는 아내가 외로워하더라, 다시 가족 모두 지금 일산에 살고 있다”며 일산살이 2년차라고 근황도 전했다.

OSEN

무엇보다 아내가 오형제를 전담케어한다는 임창정은 “내가봐도 대단하다”면서 “다정한 아빠가 되고 가난하게 살거냐 돈 버는게 나을지 물었다”며 현실적인 얘기를 했다고 했다.

이때, 김숙은 임창정이 아내 생일에 석고대죄한 사건을 묻자, 임창정은 “3월 14일 화이트데이가 아내 하얀이 생일,잊을 수 없는데 모르고 아무 생각없이 골프약속했다”며 떠올렸다. 그러면서 “심지어 미역국을 아침에 먹어, 알고보니 아이들이 많아 늘 미역국이 있어서 눈치 못 챘다”며 미안해했다.

임창정은 “아내가 울먹이며 전화가 왔고 뒤늦게 아는 척 했으나 이미 아내가 “놀고 있네”라며 말하더라, 결국 미안하게 됐다고 이실직고하며 사과했다”면서 “급하게 지인을 통해 파티 준비를 했으나 돌잔치로 꾸며져 있어, 누구 돌이냐고 묻더라,그래도 나중에 아내가 귀여웠다고 말해줬다”거 떠올렸다.

이어 아내 앞에서 노래 선물을 하는지 묻자, 임창정은 “특별히 앞에서 부르지 않고 공연장 오라고해, 실제로 콘서트 표 구입해서 온다”면서 “티켓은 줄 수 있지만 본인이 꼭 구매한다, 멀리 관객석에서 바라보며 박수치고 좋아하고 있더라”고 답했다.

1호팬 아내를 위해 러브송 욕심은 없는지 묻자 임창정은 “그런건 없어, 아내가 작사가 재능을 보이며 이번 곡에 4곡을 만들었다”면서 “이번엔 노래에도 도전했다, 새 앨범에 코러스로 참여도 했다”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OSEN

다시 태어나면 지금의 아내와 결혼한 것인지 질문엔 “못할 것 같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임창정은 “아내가 만날 수 있는 남자 중 제일 꼴찌를 만난 것 같아, 이건 진심”이라면서 아내 사랑을 보였다.

임창정은 “살아보니 그걸 더 느낀다, 차이가 나더라 이 사람이 만날 수 있는 꼴찌 남편 만나 고생하는 구나 싶은데아내가 나한텐 1등 남편이라고 한다”며 웃음 꽃을 피웠다.

이에 패널들은 “아내가 정우성과 이정재랑 만나 살았으면 좋겠냐”고 다시 묻자, 그는 25년 지기 절친 정우성을 언급하며 “아내가 가장 좋아하는 연예인 ,지금 정우성과 연락 안 하고 지낸다”며 폭소하게 했다.

또한 집안일 분담에 대해 물었다. 집안일을 한 번도 해본 적 없다는 그는 “아내가 다 한다”라며 혼자서 다 척척하는 슈퍼우먼 아내라고 했다.

게다가 임창정은 이삿날마다 스케줄 탓에 항상 자리에 없었다고. 그는 “이사 때마다 스케줄이 있어, 아내가 차라리 나가 있으라고 더 귀찮다고 한다”면서 “이래서 다시 태어나면 (미안해서) 이 여자랑 결혼 못하겠구나 싶어,주변에서 아내에게 진짜 잘해야한다고 하더라”며 모셔야할 아내라며 다시 한 번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OSEN

무엇보다 주당이라는 임창정이 2022년에 금주를 선언하면서 “‘소주 한 잔’의 역사가 있어 , 안 마신 삶을 한 번 경험해보고 싶다”며 실제로 같은 이유로 8년 전 담배도 끊었다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ssu08185@osen.co.kr

[사진] ‘동상이몽2’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