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억만장자세 도입 급물살...극부유층 700명이 대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정치권에서 극소수의 최고 부유층을 대상으로 한 부자 증세 도입이 급물살을 타고 있습니다.

AP통신 등 외신은 현지 시각 25일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 지도부가 '인적 인프라'로 불리는 3조 5천억 달러 규모의 사회복지 예산의 재원을 확보하기 위해 그동안 추진한 법인세율 인상 대신에 최고 부유층을 대상으로 한 세금 인상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는 예산안과 세제 개편안 모두 공화당은 물론 민주당 내 조 맨친, 커스틴 시네마 등 중도 성향 상원 의원의 반대에 부딪힌 때문입니다.

최고 부유층 대상 세금 인상은 론 와이든 민주당 상원 의원이 조만간 구체화할 억만장자세를 기본 골격으로 하며 엘리자베스 워런 민주당 상원 의원이 내놓은 부유세와도 일맥상통하는 세제입니다.

과세 대상 기준은 10억 달러 이상 자산 보유자, 또는 3년 연속 1억 달러 이상 소득을 올린 자로, 700명가량이 대상으로 추정됩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