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남, 점심 내기 11만원 결제…"♥이상화, 카드 주고 가냐고" (동네친구 강나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강남이 점심 내기에 져서 11만원을 결제하며 이상화가 나가면서 했던 말을 언급했다.

25일 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에는 '상화가 알려준대로 운동하고 살 쫙 빼는 강남이 탕수육 부먹 논란부터 석천이형 사료까지..'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집으로 찾아온 제작진에게 강남은 주방을 소개했다. 디즈니 캐릭터로 가득한 주방에 강남은 "병이다. 다 디즈니"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제작진과 게임을 한 강남은 패배하며 식사 내기에서 졌다. 중국 요리를 주문하게 된 강남은 11만원이 나온 배달 어플을 보며 "'동네친구 강나미' 분위기가 안 좋아진다. 점점 날 돈 쓰게 만든다. 상화 나가기 전에 '카드 주고 갈까' 하더라"라고 이야기했다.

"운동할 건데 이렇게 헤비하게 먹어도 되냐"는 제작진에 강남은 "상화가 없지 않냐. 중국 음식을 얼마 만에 먹는지 아냐"며 평소에 못 체중 관리를 위해 못 먹는 중국 음식에 들떴다.

사진=유튜브 방송 화면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