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페북이 증오 부채질한다"…내부고발자 영국 의회 증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영국 하원에 증인으로 출석하는 프랜시스 하우겐
[로이터=연합뉴스. DB 및 재판매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페이스북의 이면을 폭로한 프랜시스 하우건이 25일(현지시간) 온라인상에서 증오를 부추기는 페이스북의 역할을 지적하면서 규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앞서 미국 상원 상무위원회 산하 소비자보호소위원회 청문회에서 페이스북을 비난했던 하우건은 이날 온라인 콘텐츠 단속 법안을 검토하는 영국 하원 청문회에도 출석해 이같이 증언했다고 AFP, AP 통신이 전했다.

청문회는 온라인 플랫폼에서 유해한 콘텐츠를 방치할 경우 해당 기업 임원에게 형사적 제재를 내리는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페이스북 수석 프로덕트 매니저로 근무했던 하우건은 "분노와 증오는 페이스북에서 존재감을 키우는 가장 쉬운 방법이라며 "상습범들은 알고리즘을 갖고 노는 법과 페이스북을 최적화하는 법을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페이스북이 가장 많은 조회 수를 최우선으로 하면서 예외 없이 분열을 초래하는 "참여 기반 랭킹"을 활용하고 있다며 "이는 사람을 극단으로 몰아넣고 증오를 부채질한다"고 꼬집었다.

하우건은 페이스북이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희생할 수밖에 없는 아주 작은 불이익도 감수하지 않으려 했다며 회사에 책임을 물을 수 있는 장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2006년부터 구글, 핀터레스트 등 대형 정보기술(IT) 기업에서 근무했던 하우건은 2019년 페이스북에 합류했다가 회사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 미국 의회와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내부 문건을 제공했다.

하우건은 페이스북이 유명인의 인종 혐오 발언이나 가짜뉴스 게시물을 지우지 않았고, 자회사 인스타그램도 특정 게시물이 청소년 자살률을 높이는 등 유해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삭제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하우건의 미국 상원 청문회 이후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이 어린아이들의 안전을 해치고 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