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애플TV플러스·디즈니플러스 잇단 상륙…OTT 대격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넷플릭스가 선점한 한국 OTT 시장에 애플TV플러스. [애플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플TV플러스와 디즈니플러스 등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서비스(OTT) 업계 공룡이 잇달아 한국에 상륙한다. 최근 ‘오징어게임’의 인기로 주목받는 OTT 시장 경쟁이 한층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현재 선두는 넷플릭스다.

애플TV플러스는 SK브로드밴드와 손잡고 다음 달 4일 OTT 서비스인 애플TV플러스, OTT 플랫폼인 애플TV 앱, 셋톱박스인 애플TV 4K를 국내에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애플TV플러스는 오리지널 콘텐트만 제공하는 영상 구독 서비스다. 아이폰과 아이패드·아이팟터치(휴대용 미디어 재생기)·맥(노트북)·애플TV 등 애플 기기, 삼성전자·LG전자의 일부 스마트TV, 게이밍 콘솔에 설치된 애플TV 앱과 웹사이트 등에서 광고 없이 온·오프라인으로 시청할 수 있다.

구독료는 월 6500원이며 최대 6명이 동시에 이용할 수 있다. 지난달 1일 이후 애플 기기를 구매한 고객이라면 3개월 동안 애플TV플러스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디즈니플러스나 웨이브, 왓챠, Btv 등 다른 OTT 가입 고객도 애플TV 앱을 통해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애플TV 4K로는 영상 외에도 음악, 게임, 피트니스, 교육 관련 콘텐트를 즐길 수 있다. 음성 인식을 갖춘 시리(Siri) 리모컨을 이용하면 보다 쉽게 기기를 작동할 수 있다. 애플TV 4K는 애플닷컴이나 애플스토어, 애플 공인 리셀러 등에서 이날부터 주문 가능하며 다음 달 4일 공식 출시된다.

애플은 애플TV플러스·애플뮤직·애플아케이드(게임)·아이클라우드플러스(클라우드) 등 애플의 모든 구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애플 원’ 요금제도 함께 내놓았다. 개인요금제는 월 1만4900원이며 아이클라우드플러스 용량이 150기가바이트(GB) 더 많으면서 6명이 이용할 수 있는 가족요금제는 2만900원이다.

중앙일보

디즈니플러스가 뛰어들며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디즈니플러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한국 진출을 위해 애플은 SK브로드밴드와 제휴했다. SKB 고객은 애플TV 4K로 실시간 TV 콘텐트와 Btv 콘텐트를 볼 수 있다. 앞서 디즈니플러스는 LG유플러스·KT와 협력해 LG유플러스 IPTV와 모바일, LG 헬로비전 케이블TV, KT 모바일에서 콘텐트를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다음 달 12일 출시 예정이다.

애플은 이번에 한국 출시를 기념해 최초의 한국어 오리지널 시리즈인 ‘닥터브레인’을 선보인다. 에디 큐 애플 서비스 담당 수석부사장은 “한국의 아티스트, 창작자, 개발자와 오랜 기간 협업해왔으며 앞으로 더 많은 한국 프로그램과 영화를 세계 관객에게 선보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진환 SK브로드밴드 사장은 “이번 협력으로 보다 양질의 콘텐트와 풍성한 즐길 거리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치열한 국내 미디어 시장에서 애플은 SKB의 든든한 우군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스태티스타에 따르면 올해 국내 OTT 시장은 29억5770만 달러(약 3조4500억원) 규모로 추정된다. 지난해 25억6520만 달러(약 2조9900억원)보다 약 15% 성장했다.

글로벌 업체들의 공략에 맞서 한국 토종 OTT 역시 대대적 투자에 나섰다. 웨이브는 웨이브스튜디오를 설립하고 2025년까지 1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티빙은 메신저 플랫폼인 라인과 손잡고 일본·대만·미국 등 글로벌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