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테슬라 주가 또 폭등…1천 달러 돌파 '초읽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렌트카업체 허츠 10만대 주문 소식에 970달러까지 치솟아

(지디넷코리아=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증시에서 ‘거침 없는 하이킥’을 계속하고 있다.

테슬라 주가는 25일(현지시간) 나스닥 개장과 함께 전날보다 7% 상승하면서 970달러를 돌파하면서 또 다시 사상 최고 기록을 세웠다고 CNBC가 보도했다.

최근 3분기 실적 호조 여파로 주가 900달러를 돌파했던 테슬라는 하루 만에 또 다시 970달러를 넘어서는 초고속 행진을 계속하고 있다. 이에 따라 테슬라 주가 1천 달러 돌파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지디넷코리아

테슬라 모델Y. (사진=테슬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테슬라 주가가 상승한 것은 렌터카업체인 허츠가 2022년 말까지 전기차 10만대를 주문했다는 소식 때문이다. 허츠는 전기차를 확보하기 위해 테슬라에 차량을 대거 주문했다.

허츠의 테슬라 차량 10만대 구입 대금은 약 42억 달러 수준으로, 지금까지 전기차 구입 물량 중 최대 규모라고 블룸버그가 전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테슬라 차량들은 앞으로 14개월 내에 인도될 예정이다. 또 미국과 유럽의 일부 고객들에게는 이르면 11월 중 차량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블룸버그가 전했다.

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sini@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