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국서 사들여 미국에 되팔아”…핏자국 남은 의료용 장갑, 새것 둔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태국 불법창고에서 새것으로 둔갑 중이던 의료용 니트릴장갑 발견. 이미 사용했던 흔적이 역력한 이 장갑은 파란색 물감으로 염색된 뒤 새것으로 둔갑해 전 세계로 다시 수출됐다. 사진=CNN 영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 사용된 일회용 장갑이 새것으로 둔갑돼 태국에서 미국으로 수입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CNN 등 미국 현지 언론이 24일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태국 당국이 10개월 여 전인 지난해 12월, 의료장갑 제조업체인 ‘패디룸’을 급습한 결과, 현장에서는 이미 사용한 후에 더러워진데다 핏자국까지 남아있는 의료 장갑이 새것으로 둔갑되고 있었다.

이주 노동자들은 중고 의료용 장갑에 파란색 염료를 입혀 다시 새것처럼 보이게 만들었으며, 이미 사용한 장갑의 상당수는 중국이나 인도네시아에서 들어온 것으로 추정됐다.

니트릴 장갑으로 불리는 이 의료장갑들의 주요 수입국 중 하나는 미국이었다. 미국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의료용 마스크와 가운, 장갑 등이 부족해지자 수입 규제를 한시적으로 풀었는데 이를 틈타 불법 무역이 횡행한 것.
서울신문

태국 불법창고에서 새것으로 둔갑 중이던 의료용 니트릴장갑 발견. 이미 사용했던 흔적이 역력한 이 장갑은 파란색 물감으로 염색된 뒤 새것으로 둔갑해 전 세계로 다시 수출됐다. 사진=CNN 영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태국 불법창고에서 새것으로 둔갑 중이던 의료용 니트릴장갑 발견. 이미 사용했던 흔적이 역력한 이 장갑은 파란색 물감으로 염색된 뒤 새것으로 둔갑해 전 세계로 다시 수출됐다. 사진=CNN 영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 초 태국 식품의약국은 중고 의료용 장갑을 새것으로 둔갑하던 창고의 소유주를 체포했지만, 업체를 폐쇄하는 데는 실패했다. 태국 식품의약국 측은 “불법 업체는 작업 창고 한곳이 적발되면 금방 다른 지역과 창고로 옮겨가 불법 작업을 이어간다. 작업에 대한 수요가 여전히 높고 고객들이 전 세계에서 기다리고 있기 때문에 불법 행위를 멈추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몇 개월간 10번 넘은 급습 수사를 통해 발견한 불법 장갑의 양은 엄청나다. 이런 막대한 양의 중고 니트릴 장갑은 중국과 인도네시아에서 수거된 뒤 태국으로 들어와 재가공을 거치고, 이후 전 세계로 팔려나가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덧붙였다.

미국 내 피해자 중 한 명인 무역업자 타렉 커센은 CNN과 한 인터뷰에서 “지난해 말 태국의 문제 업체에서 200만 달러(약 23억 4000만원) 어치의 장갑을 사들인 뒤 이를 미국 내 유통회사에 넘겼다가 거센 항의를 받고 환불해준 적이 있다. 당시 장갑들은 모두 수거해 땅에 매립해야 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무역업자인 루이스 지스킨은 “같은 기업에서 270만 달러(약 31억 5700만원)어치의 의료용 장갑을 수입했다가 ‘중고 장갑’을 받았고, 올해 초 이를 식품의약국(FDA)에 신고했다”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태국 불법창고에서 새것으로 둔갑 중이던 의료용 니트릴장갑 발견. 이미 사용했던 흔적이 역력한 이 장갑은 파란색 물감으로 염색된 뒤 새것으로 둔갑해 전 세계로 다시 수출됐다. 사진=CNN 영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식품의약국은 이미 올해 초 ‘패디룸’ 제품에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인지했지만 즉각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CNN은 “FDA는 지난 8월에서야 각 항만에 문제의 ‘패디 룸’ 제품에 대한 통관을 보류하라는 요청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패디 룸’의 의료용 장갑을 약 2억개나 들여온 한 무역업체는 해당 장갑의 품질이 너무 낮거나 아예 의료용 니트릴 소재로 만든 것이 아니어서 병원이 아닌 호텔과 식당, 식품가공공장 등에 저가로 팔았다”면서 “비위생적인 재사용 장갑이 의료종사자와 환자에게 사용됐는지는 확인하기 어렵지만, 불법 거래 규모를 감안할 때 문제의 장갑 일부가 의료기관으로 들어갔을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CNN은 최근 몇 개월 동안 태국에서 제작된 위조 및 중고 의료장갑 수천만 개가 이미 미국에 들어갔으며, 이번에 확인된 사례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