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이트포커스] 지사직 내려놓은 이재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진행 : 이광연 앵커
■ 출연 : 최진봉 성공회대 교수, 장성철 대구가톨릭대 특임교수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이름표가 바뀝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제 이 직함내려놓고 여당 대선 후보로만 불리게 됐습니다. 내일은 문재인과 면담을 하고 또 선관위에 대선 예비 후보도 등록하면서 본격적인 대선 행보에 들어갑니다. 국민의힘에서는 후보를 결정하는 순간이 다가오면서 윤석열 그리고 홍준표 후보 간의 신경전이 더 격화하고 있습니다. 나이트포커스, 오늘은 최진봉 성공회대 교수, 장성철 대구가톨릭대 특임교수 두 분 나오셨습니다. 안녕하십니까?
계속 선결 과제라고 표현하고 있는데 국감장에서의 대장동 대응 그리고 이낙연 전 대표의 갈등을 봉합하는 것들을 어느 정도 마무리짓고 본궤도에 올랐다고 볼 수 있을까요?

[최진봉]
그렇죠. 이제는 후보로서의 역할을 하는 거죠. 그리고 본격적으로 후보로서 국민들의 마음을 얻기 위해서 더 뛰는 모습을 보여줄 거라고 생각을 합니다. 경기도지사를 겸임하면서 하다 보면 활동하는 데 제약이 따를 수 있고요. 그런 상황에서 본다면 후보로 활동을 하기 시작하면 좀 더 광폭행보를 할 수 있다는 점. 그리고 대장동 의혹 같은 경우도 물론 야당은 아직도 그 문제를 계속 문제를 삼고 있습니다마는 지난번 국정감사에서 어느 정도 털어냈다고 본인은 확신하는 것 같아요. 직접 본인이 비리에 연루되거나 아니면 뇌물을 받은 것이 없기 때문에 본인이 대선 후보로서의 역할을 하는 데 전혀 지장이 없다고 판단한 걸로 보여지고. 그리고 어쨌든 물론 90일 전에 사퇴하면 되지만 후보로 선출이 됐지 않습니까, 민주당의? 그렇다고 하면 지사직을 계속 유지하는 것도 사실 부담이 되는 부분이 분명히 있을 겁니다. 그런 부분들을 해결하고 이제는 후보로서 적극적으로 국민을 만나고 또 국민의 마음을 얻는 일에 집중하겠다, 이런 의도로 보인다고 말씀드릴 수 있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