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카카오페이 일반청약 첫 날…증거금 2조원 몰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후 10시 기준 증거금 1조9854억원 추산

투자자 눈치싸움 여전…막판 몰릴 가능성

[이데일리 김성훈 기자] 카카오페이의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 청약 첫날 2조원에 육박하는 증거금이 몰렸다.

이데일리

카카오페이 공모주 청약 첫날인 25일 삼성타운금융센터 영업점에서 공모 청약을 위해 고객들이 대기하고 있다.(사진=삼성증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카카오페이 상장 대표 주관사인 삼성증권(016360)과 공동주관사 대신증권(003540), 인수회사 한국투자증권과 신한금융투자 등 4개 증권사가 이날 일반 청약을 받은 결과 오후 10시 기준 증거금은 1조9854억원으로 추산됐다.

증권사별로 배정 물량이 가장 많은 삼성증권에 9525억원이 몰렸고 한국투자증권 7312억원, 대신증권 1712억원, 신한금융투자 1305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청약 주식 수 기준으로 경쟁률은 약 10.4대 1로 집계됐다.

증권사별 경쟁률은 △삼성증권 9.19대 1 △대신증권 3.58대 1 △한국투자증권 22.94대 1 △신한금융투자 16.38대 1 등이다.

카카오페이는 국내 기업공개(IPO) 사상 최초로 일반 청약자 몫 공모주 물량 100%를 균등 배정하기로 하면서 청약 문턱을 대폭 낮췄다. 다만 ‘중복청약 금지’ 방침에 따라 한 증권사에 청약하면 다른 증권사에선 청약할 수 없어 투자자들의 눈치싸움이 여전한 것이라는 게 업계 시각이다. 주식을 한 주라도 더 받으려면 청약 주식 수 대비 청약 건수가 낮은 증권사에 청약하는 것이 유리해서다.

카카오페이는 오는 26일까지 공모주식의 25%인 425만주를 대상으로 일반 청약을 받는다. 증권사별 물량은 △삼성증권 230만주 △대신증권 106만주 △한국투자증권 70만주 △신한금융투자 17만주 순이다.

이들 4개 증권사는 마감일인 26일 오후 4시까지 청약을 받는다. 투자자들의 눈치 보기 속에 실제 청약은 막판에 몰릴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같은 기간 엔켐의 공모주 청약 증거금이 환급되는 만큼 대신증권 등에 카카오페이 청약이 더 몰릴 가능성도 있다. 대신증권과 신한금융투자는 지난 21∼22일 엔켐의 공모 청약을 진행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