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단 쿠데타 일으킨 군부 “과도정부 해산, 2023년 총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수단에서 25일(현지시간) 군사 쿠데타가 일어났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거리로 모인 시민들이 연기에 휩싸여 있다. 카르툼 |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아프리카 수단에서 쿠데타를 일으킨 군부가 총리 등 각료들을 감금한 데 이어 25일(현지시간)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군부는 과도정부를 해산하고 2023년에 총선을 치를 때까지 정부를 구성해 통치하겠다고 선포했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군부 지도자인 압델 파타 부르한은 국영방송을 통해 중계된 연설에서 군부와 민간이 참여해온 주권위원회, 압달라 함독 총리가 이끄는 과도정부를 해산한다고 밝혔다. 부르한은 2023년 7월 총선을 통해 완전한 민정 이양을 추진하겠다고 약숙하고, 그때까지 전문가가 참여하는 ‘유능한’ 정부를 구성해 통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대법원 등 국가 기관을 구성할 예정이며, 국제사회와의 조약은 계속 유지한다고 덧붙였다.

부르한 장군은 30년 독재자 오마르 알바시르 전 대통령을 축출한 2019년 4월 쿠데타의 주역이다. 그동안 주권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완전한 민정이양 논의에 참여해왔다. 그는 각 정파 간의 치열한 싸움과 폭력 선동이 군부의 정치개입을 유발했다면서 정치권에 책임을 넘겼다.

앞서 수단 군부는 이날 새벽 전격적으로 쿠데타를 결행하고, 과도정부를 이끌어온 함독 총리와 주요 각료들, 주권위원회에 참가하는 민간인 위원 다수를 구금했다. 또 인터넷을 차단하고 수도 하르툼으로 연결되는 교량과 공항 등을 폐쇄했으며, 국영 방송사도 장악했다.

쿠데타 직후 하르툼 시내에서는 쿠데타에 저항하는 시민들의 시위가 이어졌고, 군부는 이들을 향해 총격을 가했다. 수단 의사 위원회는 이날 총격으로 최소 12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수단은 1956년 영국과 이집트로부터 독립한 이후 안정적인 정치 체제를 정착시키지 못한 채 쿠데타에 휩싸여왔다. 1989년 군부 쿠데타로 정권을 장악한 오마르 알바시르는 30년 독재를 이어갔고, 2019년 4월 그 역시 군부 쿠데타로 축출됐다. 이후 군부와 야권이 연합해 통치위원회를 구성했다. 과도정부는 완전한 민정 복귀를 목표로 한 작업을 주도하며 2024년 총선을 계획했지만, 각 정파 간의 분열 등으로 갈등은 끊이지 않았다.

지난달 21일에도 알바시르 지지 세력이 쿠데타를 시도했지만 정부군에 의해 진압됐고 관련자들은 체포됐다. 이달 16~17일에는 시민 수천명이 대통령궁 앞에 모여 군부 지도자인 압델 파타 부르한 장군에게 쿠데타를 실행해 무능한 정부를 끌어내리라고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아프리카의 뿔’로 불리는 이집트·수단·에티오피아 지역의 특사인 제프리 펠트먼 전 유엔 사무차장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과도정부를 군사적으로 장악했다는 보고에 크게 우려하고 있다”며 “과도기를 강조한 헌법 선언과 수단 국민의 민주적 열망에 위배되는 것”이라고 적었다.

이윤정 기자 yyj@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