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네시스 ‘G80 전기차’ G20 발리 정상회의서 기술력 뽐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인도네시아, 공식 의전차량 채택
회의 기간에 VIP 행사일정 소화



경향신문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이 2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미래 전기차 생태계’ 행사에서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을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네시스의 G80 전동화 모델이 내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의전 차량으로 공식 채택됐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25일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미래 전기차 생태계’ 행사에서 ‘G20 발리 정상회의’ 공식 VIP 차량으로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장에는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포스코·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 인도네시아 장관들이 참석했다.

국제 행사에서 VIP 차량이 전기차로 공급되는 것은 이례적으로, 정상회의 기간에 G20 정상들은 G80 전동화 모델을 이용해 행사 일정을 소화하게 된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로서 입지를 공고히 하고 인도네시아 시장에서 현대차그룹의 위상도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11월 인도네시아에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과 코나 일렉트릭을 출시했다. 이 두 모델은 올해 1~9월 인도네시아에서 판매된 534대의 전기차 중 473대를 차지했다.

현대차는 자카르타 외곽 브카시에 아세안 첫 생산공장을 짓고 내년 1월 양산을 시작한다. 아울러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은 인도네시아에 배터리셀 합작공장도 건립한다. 인도네시아는 배터리 핵심 소재인 니켈의 매장량과 채굴량이 세계 1위다.

이날 행사장에서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정의선 회장 등과 함께 G80 전동화 모델과 아이오닉 5, 현대차그룹 초고속 충전기(E-Pit),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 등 전기차 관련 전시물을 관람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2040년부터 전기 오토바이, 2050년부터 전기차에 한해서만 판매를 허용키로 하는 등 강력한 친환경차 정책을 펼치고 있다. 정 회장은 축사를 통해 “현대차그룹은 인도네시아 전기차 생태계를 활성화시키고, 관련 산업이 새로운 미래 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충전 인프라 개발 및 폐배터리 활용 기술 분야에 적극 참여하고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고영득 기자 godo@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