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엠빅뉴스] 앞으로는 머리만 봐서는 병사·간부 구분 못 합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군대에서는 머리 길이만 봐도 누가 병사인지 누가 간부(장교, 부사관)인지 알 수가 있죠.

병사보다 간부의 두발 규정이 더 느슨했기 때문인데요.

계급에 따른 머리 모양의 차별을 개선하라는 인권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군이 이르면 다음 달부터 해당 규정을 바꾸기로 했습니다.

완전한 두발 자율화는 아니지만, 간부들만큼은 기를 수 있게 된 겁니다.

#계급달라도 #두발규정은 #통일

[엠빅뉴스]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페이스북 바로가기

▶유튜브 바로가기

▶1boon 바로가기

[구성: 이준희, 편집: 심지은]

디지털뉴스랩2팀 기자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