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과 법무부

'전설의 복서' 장정구, 택시기사 폭행 혐의 검찰 송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특가법상 운전자 폭행 혐의 적용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세계권투평의회(WBC) 라이트플라이급 챔피언 출신인 장정구(58)씨가 택시 기사를 폭행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이데일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25일 오전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상 운전자 폭행 혐의를 장씨에게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송치했다.

장씨는 지난 8월 오후 9시께 술에 취한 상태로 택시에서 내리는 중 택시기사와 다투다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장씨는 1983년 WBC 라이트플라이급 챔피언에 오른 뒤 1988년까지 방어에 성공하며 명성을 알렸다. 지난 2009년에는 국제 권투 명예의 전당(IBHOF)에 한국인 최초로 올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