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만배 '유동규에 700억' 2달간 설계했다…"남욱 활용 포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장동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만배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할 예정입니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에게 700억원의 뇌물을 약속한 혐의인데, 김씨는 '허구'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JTBC 취재결과, 김씨가 2달간 설계 끝에 700억을 전달하는 치밀한 계획을 세웠다고 검찰은 판단하고 있습니다. '남욱 변호사'를 활용한 돈 전달 방법까지 포함됐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