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소환 없이 손준성 영장…공수처, 尹 '고발 사주' 의혹 수사 속도(종합)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체포영장 기각되자 사전 구속영장…공수처 "소명 기회 주는 것"

영장 발부 여부 따라 '고발 사주' 수사 갈림길

(과천=연합뉴스) 이대희 최재서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고발 사주' 의혹 사건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하는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의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올해 1월 출범한 공수처가 사건 관련자 신병 확보에 나선 것은 처음이다. 소환 조사 없이 곧바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것도 이례적인 일이다.

손 전 정책관과 국민의힘 김웅 의원 등 사건 핵심 관련자들의 소환이 늦어지면서 공수처로서도 더는 조사를 미룰 수 없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