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란에 아스트라제네카 100만 도스 준다... 해외 백신 공여 세번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정부가 이란에 공여하기로 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00만회분. 외교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이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00만회 접종분을 지원한다.

외교부는 25일 "백신 조달이 원활하지 않아 심각한 인도적 위기에 처한 이란에 AZ백신 100만회 분을 공여한다"고 밝혔다. 공여 백신은 오는 27일 이란에 도착한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번에 공여하는 백신은 60년에 걸친 양국 우호관계의 상징으로 이란 국민에게 전달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백신 해외 지원은 베트남(110만회분)과 태국(47만회분)에 이어 세 번째다. 올해 7월과 8월에는 이스라엘, 루마니아와 코로나19 백신을 상호 교환하는 '백신 스와프'를 각각 진행했다.

김민순 기자 soo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