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과 법무부

원희룡, 위증·배임 등 혐의 이재명 대검찰청에 고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檢, 김만배·남욱 영장재청구 검토

공수처 ‘고발사주’ 손준성 사전영장

세계일보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경선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방문, '이재명 후보 대장동 도시개발사업 관련 배임 의혹'에 대한 수사요구서와 국정감사 위증 혐의 등에 대한 고발장 제출에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사건 핵심 관계자인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와 천화동인 4호 실소유주 남욱 변호사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정진상 전 성남시 정책실장이 유동규(구속기소)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함께 당시 황무성 성남도개공 초대 사장의 사퇴를 압박했다는 의혹 규명에도 나섰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전담 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김씨와 남 변호사가 유 전 본부장에게 개발 이익 중 700억원을 주기로 약속한 것으로 보고 이날 남 변호사와 정민용 변호사를 소환조사하는 등 혐의 다지기에 주력했다.

정 변호사는 유 전 본부장의 측근으로 성남도개공 전략투자팀장을 맡아 대장동 사업 공모지침서 작성 등 실무를 담당했다. 검찰은 화천대유에서 근무한 박영수 전 특별검사의 딸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화천대유 입사 경위와 대장동 아파트 분양 경위 등 특혜 의혹을 캐물었다. 경찰은 유 전 본부장이 최근까지 사용한 휴대전화에 대해 데이터 복구·분석(디지털포렌식) 작업에 착수했다.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경선후보는 이날 위증과 허위사실 공표, 배임 등 혐의로 민주당 이 후보를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한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당시 검찰의 ‘고발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이날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희진 기자, 수원=오상도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