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계부채 대책에 막혀… 인뱅 대출계획 줄줄이 연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카뱅, 내년 주담대 시기 저울질
토뱅도 전세대출 일정 못 정해


인터넷은행들이 당초 설정했던 대출 영업 계획을 줄줄이 늦출 것으로 보인다. 공격적 대출 전략을 짰지만 정부가 26일 발표하는 가계부채 대책이 사실상 내년 대출을 조이는데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카카오뱅크는 대출 상품 중 가장 시장이 큰 주택담보대출 영업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다. 전세대출도 시작도 하지 못한 토스뱅크는 당국의 대출 조이기 기조에 따라 최대한 신중히 대출 상품 출시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25일 인터넷은행 업계를 종합하면 당국의 대출 조이기 기조에 따라 인터넷은행들은 주택 관련 대출 취급을 최대한 늦출 것으로 판단된다.

지난 달 한 차례 전세대출을 중단했던 카카오뱅크는 당국이 전세대출을 규제 총량에서 제외하면서 이를 한시로 풀었지만 내년 출시 예정인 주택담보대출 상품 출시 시기는 정하지 못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이르면 올해 4·4분기부터 내년 1·4분기 사이에 비대면 주택담보대출을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현재는 다소 신중한 분위기"라고 말했다.

주택담보대출 시장은 신용대출 시장보다 2.5배 가량 크기 때문에 수월하게 신용대출 시장을 개척한 인터넷은행들의 주택 관련 대출에 관심이 모였다.

토스뱅크는 더 어려운 상황이다.

출범 첫 달 만에 5000억원의 대출 총량을 다 써버린 데다 수신이 급증하면서 적자가 예정돼 있어서다. 이를 메꿔줄 주택담보대출이나 전세대출은 아직 출시 시기도 잡지 못하고 있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토뱅의 경우 전세대출을 내년부터 실시한다고 했지만 내년에 당국 총량 관리가 더 강화되면 이마저도 어떻게 될지 모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전세대출이든 주택담보대출이든 관련 프로그램을 구축하는 것만 해도 긴 시간이 든다"면서 "졸속으로 내놨다가 혼란을 빚는 것보다는 준비를 완벽히 해서 출시하려고 하고 있다"고 전했다.

케이뱅크는 아직 대출 중단 사태를 맞은 적은 없지만 대출 최대 한도를 줄이고 신용대출 개인 한도를 연소득의 100% 이내로 적용하는 '긴축' 기조를 내년에도 이어가야 하는 상황이다.

현재 케이뱅크의 일반 신용대출 최대 한도는 1억5000만원, 마이너스통장 대출 최대 한도는 1억원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