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洪·元' 野 경선 막바지, 가족에게 튀는 논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로신문사

국민의힘 대선 경선이 치열해지자 논란이 가족까지 번지는 모양새다. 최근 윤석열 후보와 홍준표 후보는 부인 논란에 대한 공방을 주고 받았다. 원희룡 후보는 정신과 전문의인 부인 강윤형씨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두고 '소시오패스(반사회적 인격 장애 중 하나)'라고 표현해 논란을 겪고 있다.

윤 후보와 홍 후보의 가족 공격의 발단은 24일 홍 후보가 윤석열 캠프의 '개 사과 사건'을 지적하는 과정에서 시작됐다. 윤 후보는 지난 22일 유승민 후보와의 일대일 맞수토론에서 캠프에서 운영하는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에서 올라온 '인도 사과' 콘텐츠가 집이 아니라 사무실에서 찍어서 올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인도 사과' 콘텐츠는 윤 후보에게 '전두환 대통령 발언' 사과 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조롱하는 듯한 의미로 읽힐 수 있었다.

여명 홍준표 대변인은 23일 논평을 내고 이는 "구차한 거짓말의 연속"이라며 "윤 후보는 "맞수토론이 열리던 시각, 윤석열 캠프의 공보특보는 '실무자가 집에 가서 찍었다'라고 당시 정황을 설명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여 대변인은 "윤 캠프 소속 관계자들에 따르면 '캠프 내부에서 윤 전 총장 SNS 계정에 대한 접근 권한을 가진 사람이 아무도 없다', 'SNS 운영은 윤 전 총장 배우자인 김건희 씨 측에서 주도권을 갖고 있다'고 한다"며 "이들의 말이 사실이라면 윤 후보가 토론회에 나와 거짓말을 한 셈이 된다"고 밝혔다.

메트로신문사

윤 후보는 다음날 중견 전·현직 의원 영입 기자회견에서 이를 반박하며 "어떤 분은 가족이 후원회장도 맡는다"며 "선거가 원래 패밀리 비즈니스라고 하는 데 제 처가 다른 후보 가족처럼 적극적이지 않아서 오해할 필요는 없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홍 후보의 배우자인 이순삼씨가 홍준표 캠프 후원회장을 맡고 있는 것을 간접적으로 비판했다.

이 소식을 접한 홍 후보도 같은 날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나는 국회의원을 할 때도 아내가 후원회장이었고 지난 대선 때에도 아내가 후원회장이었다"라며 "지금의 후원회장 역할은 과거처럼 돈을 대주는 후원회장이 아닌데 그걸 흠으로 삼는 것을 보고 참으로 어이가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 각시(윤 후보 부인)는 소환대기 중이라 밖에 못 나오니 그런 시비를 하니 어처구니가 없다"고 덧붙였다. 홍 후보는 김건희 씨가 '도이치 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으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는 것을 지적한 것이다.

메트로신문사

원희룡 후보 부인 강윤형씨는 본인의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인 경우다. 강씨는 지난 20일 대구 매일신문 유튜브 <관풍루> 에 출연해 "이재명 지사는 정신과적으로 볼 때 전형적인 소시오패스, 반사회적 성격장애 성향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원희룡 후보는 지난 23일 MBC라디오 <정치인싸> 생방송에 출연해 상대 패널인 현근택 변호사가 "공직선거법상 후보자 비방과 허위사실(유포)에도 해당하고 분명히 민사상 불법행위로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 우리는 사과를 요구한다"고 하자 흥분하며 현 변호사와 고성을 주고 받다 자리를 비우는 방송사고를 냈다.

원 후보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하나의 쟁점을 놓고 공적인 영역과 사적인 영역의 두 개의 직업윤리가 대치되고 있는 것인데, 기준은 명확하다"며 "대통령 후보의 정신 건강을 저는 명백하게 '공적인 영역'으로 본다"고 뜻을 굽히지 않았다.

전문가는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경선이 정책 경선을 이탈하고 있다며 이는 유권자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상철 경기대 정치전문대학원 교수는 25일 통화에서 "고발·사퇴 등 선거판이 최악인 상황에서 배우자까지 논란이 확대된 상황인데, 정책 토론하고는 거리가 너무 먼 모습이다"라며 "유권자들은 네거티브 중에서도 냉소적이고 정치 비하적인 것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