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리무중' 막판 순위 싸움, 운명 가를 일주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프로야구 정규리그 우승을 포함한 막판 순위 싸움이 여전히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안갯속입니다.

정규리그가 딱 일주일을 남기고 있어 원하는 가을 수확을 위해선 어느 때보다 선수들의 집중력이 요구되고 있습니다.

김상익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규리그 우승이 가장 유력한 팀은 왕가 재건을 꿈꾸는 삼성 라이온즈입니다.

주말 kt에 연승을 거두고 1위에 오른 삼성은 휴일 SSG와 비기면서 반게임 차 선두 자리를 지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