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구 서구 한 요양병원서 39명 추가 집단 감염… 누적 41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해당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의 한 요양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해 방역 당국이 원인 파악에 나섰다.

25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서구 소재의 한 요양병원에서 확진자 39명이 늘어났다. 지난 24일 해당 병원에서 물리치료사와 재활치료사 등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전체 입원 환자를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벌인 결과 39명이 확진됐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누적 확진자는 41명이다.

이 요양병원에서는 지난 16일 간병인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병원 전체 477명을 상대로 전수 검사를 벌였으나 당시에는 추가 확진자가 없었다.

방역 당국은 간병인 확진자가 근무한 병동에서는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점을 들어 두 차례 감염간 관련성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채민석 기자(vegemi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