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모든 식자재 빅데이터화… CJ프레시웨이의 ‘디지털 전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내년까지 사업 주요정보 데이터화
상품기획·영업·물류 업무에 반영
고객 맞춤 솔루션 서비스 등 제공


CJ프레시웨이가 '디지털 전환'이라는 승부수를 던졌다. 업계 최고 수준의 식자재 빅데이터망을 구축키로 했다. 내·외부를 가리지 않고 '바꿀 수 있는 것은 모두 바꾼다'는 각오다.

CJ프레시웨이는 오는 2022년까지 전 사업 분야의 주요 정보를 데이터베이스화하고, 이를 분석·활용할 수 있는 플랫폼을 개발, 데이터 기반 경영을 본격화한다고 25일 밝혔다.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신사업 기회를 끊임없이 발굴하겠다는 취지다.

CJ프레시웨이의 디지털 전환은 단순히 고객 니즈 파악의 수준에 그치지 않고, 전 업무 영역에서 이뤄진다. 상품기획은 물론 영업과 물류 업무까지 데이터 기반으로 추진하겠다는 뜻이다.

CJ프레시웨이의 디지털화 전략은 식자재 유통시장에서 큰 의미를 지닌 것으로 평가된다. 개인과 개인 또는 업체와 업체 간에 형성된 네트워크가 기반이 되는 식자재 유통시장에서 CJ프레시웨이의 이 같은 변화가 업계 전체의 수준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미 CJ프레시웨이는 20여년 동안 축적해온 데이터를 모으고 선별, 표준화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여기에는 고객과 상품, 매출 등 내부 정보는 물론 트렌드와 상권, 날씨 등 외부정보까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축적된 데이터는 향후 가치 수준에 따라 분류되고, 회사 구성원 모두가 공유할 수 있는 자산으로 이용된다.

축적된 데이터는 내부 의사결정뿐만 아니라 고객 맞춤형 솔루션 개발에도 활용된다. 식당과 학교, 병원 등 단순 카테고리로 구분돼 있던 고객 유형은 디지털 전환을 통해 선호 제품과 주문 패턴 등에 따라 새로 분류된다. CJ프레시웨이 측은 외부적 요소를 고려한 카테고리화 작업을 통해 신속하고 정확하게 고객의 니즈를 파악하고,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AI(인공지능) 기술도 적극 활용한다. 단체급식 분야에서 고객에게 최적화된 메뉴를 제공할 수 있는 큐레이션 서비스를 도입한 것이다. 그동안 B2C 기업이 고객 맞춤형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한 적은 있으나 B2B 사업인 단체급식 분야에서 이를 도입한 것은 CJ프레시웨이가 처음이다.

CJ프레시웨이는 고객 맞춤형 큐레이션 서비스 시범 적용한 결과 상품 구매비율이 종전보다 15배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고객들을 새롭게 분류하고, AI 기반 큐레이션 서비스를 통해 니즈를 정확하게 파악한 것이 주효했다. CJ프레시웨이는 올해 안에 모든 고객사가 AI 기반 맞춤형 큐레이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사업 전반에 걸쳐 데이터 분석 기반 시스템을 도입하기 위해 적극적인 투자와 인프라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IT기술 고도화, 제품 및 서비스 차별화에 주력하는 것은 물론 디지털 전환을 발판 삼아 근본적인 경영혁신을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