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박영수 前 특검 딸도 소환...이재명 측 관련 진술도 주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화천대유에서 근무했던 박영수 전 특별검사의 딸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핵심인물 남욱 변호사와 당시 사업자 심사에 직접 참여했던 정 모 변호사도 다시 소환됐는데,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 측의 직·간접적 개입 가능성도 확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청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나혜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