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상대 후보, 나랑 토론 잘 안할 것 같은데…그분들 다 재밌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기지사 퇴임 기자회견 뒤 기자실서 간담회

“저를 아무리 뒤져도 100% 나올 게 없을 것”


한겨레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화상 퇴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5일 경기도지사직을 내려 놓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등 자신을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해 “장담하건대 저를 아무리 뒤져도 100% 뭐가 나올 게 없을 것”이라며 “그런 각오도 없이 여기까지 왔겠느냐”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경기도지사 퇴임 기자회견을 마친 후 경기도청 기자실에 들러 “(이제는)진인사대천명이다. 최선을 다하고 연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대장동 의혹의 핵심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의 구속을 지켜보는 심경이 어떠냐’는 질문에 “부하 직원들에게 ‘우리는 사선에 올라온 표적’이라고 늘 말해왔다”며 “황당하다. 즐거운 일이 아닌 건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쪽이 황무성 초대 성남도시개발공사(이하 성남도개공) 사장의 사임에 이 지사가 관여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성남도개공 사장은 성남에서 가장 큰 산하기관이지만, 황무성 사장이 공모로 뽑혔을 때 (저는 그분을) 전혀 모르는 사람이었다. 황 전 사장이 그만둔다고 했을 때 ‘왜 그만두지?’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당시 아쉬웠던 기억이 난다”고 했다. 일부 언론에서 성남도개공 전략투자팀장을 지내며 공모지침서 작성 등 실무를 담당한 정민용 변호가 성남시장에게 직접 ‘공사 이익을 확정한 내용의 공모지침서’ 보고했다는 논란에 대해서도 “당시 성남시장실에서 성남도시개발공사 등 실무자들이 참여한 합동회의를 최소 2∼3번은 했다”며 “(정 변호사에게 단독으로 공모지침서를 직접 보고받고)그런 기억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 지사는 이와 함께 ‘국민의힘 후보 가운데 가장 토론하기 쉽거나 좋은 상대는 누구냐’는 질문에 “내가 보기엔 상대가 토론을 잘 안 하려고 할 것 같다. 그렇지만 누구든 다 괜찮다”며 “그분들 토론회 하는 것 보니깐 참 재미 있었다”라고도 했다. 이어 “그분들 요즘 특정 정책 갖고 ‘내가 먼저 했다’ 뭐 그런 말씀하시던데, 정책에는 저작권이 없다. 정치는 아이디어 경진대회가 아니다”라는 지적도 했다.

이 밖에 이 지사는 “국민의 집단 지성을 믿는다”며 “사심없이 실력으로 일하고 믿음을 주고, 권한을 오남용하지 않는 후보를 적극 지지할 것”이라며 자신이 대통령 적임자임을 강조하기도 했다.

앞서 이 지사는 이날 도지사직 사퇴 기자회견에서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 “부동산 정책이 성공적이지 못했다는 건 정부도 인정했고, 제가 새삼 드릴 말씀이 없다”며 “불가피하게 토지에서는 발생한 불로소득을 제도적으로 완벽하게 환수해서 이익을 모두의 것으로 만드는 것이 근본적인 문제 해결 방안"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역시 제가 아니면 민간개발에 100% 개발이익이 갔을 것이고, 50억이 아닌 500억 클럽이 생겨났을 것이다. 제도적으로 100% 이익을 환수할 수 있게 되면 주택, 부동산 문제로 국민이 고통받는 이 현실은 얼마든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성 기자 player009@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