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동연 “윤석열, 공감 능력 문제…이재명, 맷집 강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웨이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데일리안 창간 17주년 '2021 경제산업비전포럼' 대선 경제비전 발표. 사진=국회사진취재단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9월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데일리안 창간 17주년 '2021 경제산업비전포럼'에서 대선 경제비전 발표를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문장원 기자]

제3지대 대선 출마를 통해 외연 확장에 주력하고 있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전두환 찬양 발언’과 ‘개 사과 사진’으로 뭇매를 맞고 있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를 겨냥해 “공감 능력을 지도자가 갖지 못하고, 국민을 조롱하는 것처럼 보인다면 아주 불행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홍준표 후보에는 “유효기간이 남아 있는지는 모르겠다”고 혹평했다.

김 전 부총리는 2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 후보의 해당 논란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전 부총리는 “국가 지도자가 정책을 많이 다뤄보며 좋은 정책을 만들고 집행하는 것도 중요하다”면서도 “더 중요한 것은 국민과의 소통”이라고 강조했다.

또 김 전 부총리는 정치에 있어 자신은 ‘스타트업’에 비유하며 “(윤 전 총장) 그분은 대기업에 바로 입사하셔서 최고경영자가 되려고 하시는 것 같다. 그런데 대기업 가셔서 최고경영자가 되려는 분이 청약예금이 뭔지도 잘 모르시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홍준표 후보에 대해선 “정치 연륜이 많으신 분, 오랫동안 해 오신 분”이라면서도 “아직까지 유효기간이 남아 있는지는 모르겠다. 김빠진 콜라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홍 후보가 오히려 도덕성이 더 뛰어난 것처럼 보이는 상대적인 생각을 어떻게 봐야 할지 모르겠다”고 했다. 홍 후보가 자신을 윤 후보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보다 ‘도덕적으로 뛰어나다’고 주장하고 있는 점을 역으로 비판한 것이다.

김 전 부총리는 이재명 후보에 대해선 “추진력도 강하고 맷집이 좋다. 얼마나 맷집이 강한 지 대장동 사건에도 끄떡없다”고 지적하며 “만약 이런 일이 벌어진다면 단순한 인사 문제가 아니고 기획에서부터 모든 면에서 밝혀야 된다. 전략을 달리해서 이렇게 하시는 것이 우리 국민들에 신뢰와 믿음이 갈 것”이라고 했다.

이처럼 김 전 부총리는 여야 대선 후보군에는 혹평을 내리면서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에 대해선 연대 가능성을 열어뒀다.

그는 ‘안철수 대표와 심상정 후보를 만날 생각이 있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만약 서로의 생각에 대해서 확인을 해 보고 대화를 나눌 기회가 있다면 마다하지 않겠다. 제가 먼저 만나자고 얘기할 수도 있다”고 답했다. 그러자 “함께 뜻이 맞으면, 허심탄회하게 맞으면 같이 연대하는 방향으로 갈 수도 있나”라고 진행자가 되묻자, 김 전 부총리는 “뜻 맞으면 충분히 서로 손잡고, 협력할 수 있는 여지가 있지 않을까 싶다”고 긍정적으로 말했다.

특히 김 전 총리는 “민주당에서 경선이 끝나고 저희 측에 연락해오는 분들도 있다고 들었다”며 “저는 정치 공학을 싫어하고 세 유불리에 따라 이합집산하는 것은 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그렇지만 저희가 생각하는 뜻에 맞춰서 같이 갈 수 있는 분들, 꼭 그분들이 아니더라도 충분히 저희가 포용하고 문을 열어놓고 할 생각”이라고 했다.

여야의 ‘단일화 제안’에 대해서도 “제가 정치 공학에 밝지가 않아 그런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겠다”면서도 “양당이 지금 자기 코가 석 자가 아닐까. 그런 얘기를 한다는 것 자체가 나름대로 불안감을 표시한 것이기 때문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김 전 부총리는 “더 나쁜 사람을 골라서 안 뽑으려고 하는 식의 선거판에 정말 문제가 많다”며 “저는 소신껏 뚜벅뚜벅 갈 생각이고, 제 뜻에 맞아서 저희 쪽으로 오겠다면 받겠다”고 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