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동연 “윤석열, 공감능력 부족…지도자 희화화 불행한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맷집 강해 대장동에도 끄떡 없어”

“홍준표, 유효기간 의문…김빠진 사이다”


한겨레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지난 2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누리꿈 스퀘어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새로운물결(가칭)’ 창당 발기인 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3지대에서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전두환 옹호’ 발언과 ‘개 사과’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지도자가 국민을 조롱하는 것처럼 보인다면 아주 불행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홍준표 의원에 대해서는 사실상 ‘유효기간이 만료됐다’고 했고 이재명 후보에 대해서는 ”대장동 사건에도 버틸 정도로 맷집이 좋다”고 꼬집었다.

김 전 부총리는 25일 <시비에스>(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 실언의 이유를 ‘공감능력 부족’에서 찾으며 “이번에 사과 얘기를 하는 것을 보면서 국가 지도자는 정책 성공보다 국민과의 소통과 이해가 훨씬 중요하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정치 창업을 조그마한 기업의 스타트업에서 이제 출발했고, (윤 전 총장) 그분은 대기업에 바로 입사하셔서 최고경영자가 되시려고 하시는 것 같다”며 “그런데 대기업 가셔서 최고경영자가 되려는 분이 청약예금이 뭔지도 잘 모르시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이 제1야당 대선 후보를 노리고 있지만 그 자리에 합당한 역량을 갖추지 못했다는 얘기다.

이재명 후보에 대해서는 “얼마나 맷집이 강한지 대장동 사건에도 끄떡없는 맷집을 보여주고 계신다”며 날을 세웠다. 김 전 부총리는 이어 “이 이슈는 우리 사회의 가장 큰 문제점을 보여주는 아주 적나라한 사건이다. 수사협조 등을 통해서 분명하고 확실하고 명백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생각을 한다”고 강조했다.

홍준표 의원에 대해서는 “정치 연륜이 많으신 분이고 오랫동안 해 오신 분이지만 아직까지 유효기간이 남아 있는지는 모르겠다. 김빠진 콜라가 될 수도 있겠다”고 평가했다. 이어 “홍 후보께서 오히려 도덕성이 더 뛰어난 것처럼 보이는 상대적인 생각을 어떻게 봐야 될지 모르겠다. 웃픈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과 이 후보 모두 검증 리스크가 있다’는 홍 의원의 주장을 지렛대로 여야 유력 후보들을 ‘모두까기’ 한 것이다.

김 전 부총리는 거대 양당 후보들을 향해 냉정한 평가를 내놨지만 다른 후보들과의 연대 가능성은 열어뒀다. 그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화를 나눌 기회가 있다면 마다하지 않겠고, 제가 먼저 만나자고 얘기할 수도 있겠다”고 답했다. 또 “제3의 물결에 안 대표도 계시고, 심상정 대표도 계시다. 심 대표는 늘 만나면 즐거운 분”이라며 심 후보에게도 우호적인 태도를 보였다.

장나래 기자 wing@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