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마이네임' 안보현 "한소희와 베드신, 감정이입하기 좋았다" [인터뷰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마이 네임' 안보현./사진제공=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안보현이 한소희와의 베드신에 대해 말했다.

25일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에 출연한 안보현과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 분)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담은 작품.

극 중 안보현은 강단 있는 원칙주의자이자 마약수사대 에이스 형사 필도 역을 맡았다.

이날 '마이 네임'이 TV쇼 부문 스트리밍 세계 3위까지 오른 소감을 묻자 안보현은 "감개무량하다. '오징어게임'의 큰 힘을 받아 3위까지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그는 "'이태원 클라쓰'에서 범죄를 일으키는 악역을 맡았기 때문에 형사 역할이 안 어울릴거라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았는데, 생각보다 형사처럼 나와서 좋았다는 반응이 기억에 남는다"고 덧붙였다.

같이 호흡을 맞춘 한소희에 대해서는 "TV에서만 보다가 액션 스쿨에서 처음 만났다. 땀 흘리는 모습을 보며 인사하고 만나자마자 액션 연습을 했는데 열정이 넘친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특히 한소희 씨와는 서로 싸우는 것보다 한 팀이 돼서 상대방을 제압하는 액션 장면이 많다보니 시간이 갈수록 더 잘 맞아가는 게 느껴져 좋았다. 한소희 씨가 훨씬 액션이 훨씬 많아서 힘들수도 있는데, 내색하지 않고 잘 소화해내는 걸 보고 나 역시 에너지를 얻었다"고 말했다.

극중 한소희와의 베드신이 꼭 필요했는지에 대한 호불호가 갈리는 상황. 이러한 반응에 안보현은 "베드신에 의견이 나뉘는걸 보고 시청자들이 이 작품을 다양한 시각으로 본다는 걸 느꼈다. 필도와 지우가 같은 아픔이 있다보니 두 사람이 서로에게 위로가 되는 장면이 있었으면 했고, 그런 두 사람의 감정을 보여주는 장면이 베드신이라 생각했다. 또한 지우가 필도로 인해 조금씩 변해가는 과정을 보여줬기 때문에 필도가 죽임을 당했을 때 그게 자극제가 되어 복수를 하러 가지 않았을까. 그런 부분에서 애정신이 필요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감독님이랑 작가님, 한소희 씨와 촬영 전부터 많이 상의를 했기 때문에 부담감 보단 필도로서 감정 이입하기 좋았던 거 같다"고 덧붙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