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당정, 장례식·결혼식 신용대출 한도 예외 허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장례식, 결혼식 같은 불가피한 사유에는 신용대출 한도를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국회 정무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김병욱 의원은 오늘(25일) 국회에서 당정 협의를 마친 뒤 "신용대출은 자기 연 소득 한도 내에서 하게 되는데, 장례식이나 결혼식 등 불가피한 자금 소요에는 일시적으로 예외를 허용하도록 했다"며 "실수요자 보호 대책 중 하나"라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당정이 금리인상 등 대내외 경제 여건 변화로 가계부채 관리 필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다만 관리 과정에서 전세자금, 잔금대출 중단 등 실수요자의 애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로 협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김민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