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측 "이재명 공개 지지한 김어준, TBS서 즉각 퇴출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金 유튜브서 "李, 지금부터 당신들이 도와줘야"

尹측 "김씨 마이크 잡아야 할 곳은 李후보 캠프"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25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공개 지지한 방송인 김어준 씨에 관해 "TBS에서 즉각 퇴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병민 캠프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에서 "김씨가 마이크를 잡아야 할 곳은 이 후보의 선거 캠프"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김씨가 대선을 앞두고 내놓고 여당 후보 선거운동을 하고 나섰으니 그에게 더는 방송 진행을 맡길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세훈 서울시장은 김씨가 TBS 마이크를 잡고 서울시민과 국민의 판단을 흐리는 짓을 더 하지 못하도록 분명한 조치를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여권 성향 방송인 김씨는 전날 유튜브 '딴지 방송국' 채널에 올라온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이재명은 혼자서 여기까지 왔다"면서 "지금부터는 당신들이 좀 도와줘야 한다"며 사실상 지지 선언을 했다.

박신원 인턴기자 shin01@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