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페이스북, 지난해 美 대선 때 가짜뉴스 방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페이스북이 지난해 11월 미국 대선을 즈음해 음모론과 가짜뉴스 확산을 경고하는 내부 목소리를 묵살했다는 내부 보고서가 공개됐다.

뉴욕타임스(NYT)는 22일(현지시간) 페이스북 내부 연구팀이 2019년 7월 '캐럴 스미스'라는 가계정을 개설해 서비스 사용 실태를 조사한 결과를 담은 보고서를 입수해 보도했다.

'큐어넌(QAnon?극우 음모론)'으로 가는 캐럴의 여정'이라는 이름의 이 연구는 노스캐롤라이나에 거주하는 보수적인 가상의 인물 캐럴이 어떻게 보수 매체인 폭스뉴스와 싱글레어 방송을 팔로잉하게 되는지를 보여준다.

계정을 만든 지 며칠 만에 페이스북은 큐어넌과 관련한 페이지를 추천했다. 캐럴은 큐아넌 가입을 제안받았고, 그의 페이지는 극단주의와 음모론과 관련한 콘텐츠로 채워졌다.

연구자들은 이 계정이 개설된 지 몇 주 지나지 않아 극단적이고 질 낮은 콘텐츠가 흐르는 곳이 됐다고 분석했다. 좌파 성향의 가계정에 대한 극단주의 실험에서도 페이스북 알고리즘이 질 낮은 밈(meme)과 가짜 정치 뉴스를 피드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대선을 즈음해 이 같은 실태를 고발하고 조치를 촉구하는 내부 경고도 이어졌다. 미 대선이 이틀 후인 지난해 11월 5일 페이스북의 다른 직원은 내부 게시물에서 "인화성 높은 가짜뉴스가 눈에 띈다"고 사내에 알렸다. 4일 후 또 다른 데이터 과학자는 "미국 내 정치 콘텐츠의 약 10%가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는 내용"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NYT는 "이러한 보고서는 페이스북이 작년 대선 전후 유권자들의 양극화를 부추기려는 극단주의자들의 움직임을 알고 있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직원들이 가짜뉴스와 선동적인 콘텐츠를 경고하고 이에 대한 조치를 회사에 촉구했지만, 페이스북은 이 문제를 다루지 않거나 소극적이었다"고 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이와 관련해 지난 3월 의회 청문회에 참석해서 "선거의 진실성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다했다"고 주장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