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北 매체 “막말·비난전 南 대선주자들, ‘오징어게임’ 진짜 주인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 스틸컷. 넷플릭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선전매체가 최근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한국 드라마 ‘오징어게임’에 한국 대선 정국을 비유하며 대선주자들이 권력 쟁탈전을 벌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25일 ‘오징어게임의 진짜 주인공들’ 제목의 기사에서 “(남측 대선)후보들 간의 인신공격과 막말 비난전이 극도에 달하고 각종 비리 의혹을 파헤치며 상대를 물어 메치기 위한 혈투가 벌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매체는 “대선이라는 게임에서 과연 누가 승자가 되느냐를 놓고 벌어지고 있는 싸움은 최근 국제사회의 비난과 규탄을 자아내는 드라마 오징어게임의 주인공들도 무색하게 할 정도“라고도 덧붙였다.

또 매체는 오징어게임 참가자들이 거액의 상금을 놓고 잔인한 경쟁을 벌이는 내용을 언급하며 “빚더미에 올라앉은 인생의 낙오자들이 오직 거액의 상금을 위해 인간성을 잃고 남을 해치기에 골몰하는 것이나, 권력에 환장한 정치인들이 대권을 위해 맹수마냥 서로 으르렁거리는 것이나 매한가지”라며 “오징어게임 속의 진짜 주인공들은 다름 아닌 여야 정당들, 정치인들이 되어야 한다”고 비난었다.

마지막으로 매체는 “절대 권력 차지라는 피비린 게임에 열중하는 정치인들을 주인공들로 선정해야 한다”며 “오징어게임의 진짜 주인공들, 그들이 등장하는 시즌 2를 기다려보련다”라고 비꼬았다.

최근 북한 선전매체들은 오징어게임을 통해 남한의 자본주의 실상이 드러났다고 비난하는 등 오징어게임을 소재로 한 기사들을 보도하고 있다.

앞서 이 매체는 지난 19일 “어떤 수단과 방법을 써서라도 이기기만 하면 돈을 벌고 패하면 죽어야 한다는 약육강식 자본주의 사회의 생존법칙을 설교하는 내용으로 제작된 TV극 ‘오징어게임’을 시청한 어린이들 속에서 폭력행위들을 모방하기 시작하자 세계 각국의 학교들에서는 시청하지 말 것을 권고하고 있으며 학부모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요구하고 있지만 속수무책이라고 한다”고 보도한 바 있다.

김범수 기자 swa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