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충격' 퍼거슨, 망연자실 표정 화제…달글리시는 함박웃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서재원 기자] 알렉스 퍼거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전 감독은 0-5 스코어에 망연자실한 표정을 보였다.

맨유는 25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9라운드에서 리버풀에 0-5 참패를 당했다.

맨유에 치욕적이 날이었다. 전반에만 4골을 실점했다. 맨유가 전반에 4실점을 허용한 건 PL 출범 후 처음 있는 일이었다. 맨유는 후반 5분 다섯 번째 실점까지 허용했고, 폴 포그바의 퇴장까지 이어지며 완전히 의욕을 잃었다.

리버풀의 다섯 번째 골이 터졌을 때, 퍼거슨 경의 표정이 화제가 됐다. 중계화면에 잡힌 그는 망연자실한 표정을 보였고, 고개를 좌우로 흔들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퍼거슨 경이 믿기지 않는다는 듯 고개를 흔드는 모습을 보였다”며 “그는 실망스럽게 한숨을 내쉬고 입술을 오므리고 얼굴을 찡그렸다”고 설명했다.

리버풀 레전드 케니 달글리시 경의 표정과 대비됐다. 현지 중계 카메라는 퍼거슨 경에 이어 달글리시 경의 모습을 잡았는데, 그는 함박웃음을 짓고 있었다.

데일리메일은 “달글리시 경은 퍼거슨 경과 몇 좌석 떨어진 곳에서 고개를 끄덕이고 있었다”며 “달글리시 경은 웃음을 참지 못하는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