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8000대1 뚫고 SM '외모짱' 데뷔 이연희 "미모 비결? 아낌없는 투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8000대1의 경쟁률을 뚫고 '외모짱'에 선발됐던 배우 이연희가 자신의 미모 부심을 드러냈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배우 이연희가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MC 서장훈은 "이연희씨가 '찐' 모태미녀라는 증거가 있다"며 "20년 전 SM 청소년 베스트 선발대회에서 무려 8000대1이라는 어마어마한 경쟁률을 뚫고 '외모짱'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연희의 당시 사진이 공개됐고, 신동엽과 '모벤져스'들은 출연자들은 앳된 그의 모습에 감탄했다.

자신의 과거 모습을 보며 당시 "중학교 1~2학년 때 였을것"이라며 기억을 더듬은 이연희에게 서장훈은 "어릴 때나 지금이나 사진으로 본 것처럼 그대로인데 대체 어떻게 관리를 하냐는 질문에, 이연희로부터 돌아온 답은 '아낌없는 투자'였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연희는 미소를 지으며 이를 인증한다는 듯 고개를 끄덕였다.

이어 그는 "관리받는 것도 많이 투자하는 편이다"라며 "체력적인 부분에서도 이번에 공연하면서 체력 단련을 잘해야 하니까 보약도 한 재 해먹고, 평상시 피부 케어(관리)도 많이 받는다"고 설명했다.

또 "피부과에 자주 다니냐"는 서장훈의 물음에 이연희가 맞다고 인정하자, 신동엽은 "많이 받아야 한다"며 "돈 버는 모든 걸 거기에 투자할 정도냐"라고 너스레를 떨어 모두에게 웃음을 안겼다.

이와 함께 신동엽은 이연희의 언니들을 언급하며 "언니들도 다 아름답냐"며 "누가 제일 예쁘냐"라고 한 번 더 질문을 던졌고, 이에 이연희는 "내가 셋째딸"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내 시선을 모았다.

한편 이연희는 지난 6월 6살 연상의 일반인 남성과 결혼식을 올렸다.
khj80@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