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싼 티켓 샀을텐데…” 방탄소년단 뷔, 부상 투혼에 사과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사진제공=빅히트 뮤직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뷔가 공연에서 안무를 소화하지 못했던 미안함을 전했다.

뷔는 24일 공식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에 ‘더 멋있게 돌아올게요. 비싼 티켓 사셨을텐데 충분하게 못보여드려서 죄송해요’라고 글을 올렸다.

앞서 소속사 빅히트뮤직에 따르면 뷔는 전날 저녁 리허설 도중 종아리 근육 통증을 호소해 병원에서 검사와 진료를 받았다. 뼈에 이상은 없지만 당분간 안무와 퍼포먼스 등 과격한 움직임을 자제하라는 소견을 받았다.

빅히트뮤직은 “아티스트(뷔) 본인의 공연 참여 의지가 강함에도 불구하고 당사는 의료진의 소견에 따라 오늘 콘서트에서 뷔의 움직임을 최소화하기로 결정했다”며 “뷔는 의자에 앉아 안무 없이 무대를 진행하게 됐음을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날 열린 콘서트에서 뷔는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앉아서 무대를 소화했다. 뷔는 공연 내내 분위기를 띄우며 최선을 다했지만 팬들에게 준비했던 무대를 선보이지 못해 아쉬움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그는 공연 중에 “마음 같아서는 돌출 무대로 뛰어가고 싶다. 외롭다. 내가 없으니 어떤가. 앞으로는 몸 관리 확실하게 해서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 걱정 끼쳐 죄송하다”고 연신 사과하기도 했다.

[이투데이/이혜리 기자 (hyeri@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