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아들 바지서 명백한 타살증거 찾았다" 한강 사망 의대생 아버지, 이의 제기 예정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4월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된 뒤 5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된 의대생 고(故) 손정민(22)씨 유족이 친구 A씨를 고소한 데 대해 경찰이 무혐의로 결론 내고 사건을 종결했다. 그러나 손씨의 아버지 손현씨는 "아들의 바지에서 명백한 증거를 찾았다"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손 씨는 지난 24일 자신의 블로그에 '돌아온 정민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불송치결정통지를 받으면 그 내용을 보고 이의제기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래야만 검찰에 도달할수 있다고도 했다.

손 씨는 "지난 금요일 서초서에 가서 정민이의 유품을 받아왔다"며 "사전에 통보를 받고 미리 마음의 준비를 해서인지 그나마 견딜수 있었다"라고 썼다.

인계서의 리스트를 보다가 눈에 띄는게 있었다는 그는 "정민이를 발견했을 때 얼굴에 마스크가 없길래 물에 떠내려갔나 했었는데 바지주머니에 곱게 있었다"며 "처음에는 단순히 마스크가 주머니에 있나보구나 하고 생각했지만 집에 오면서 곰곰히 생각해보니 너무나 명백한 타살 증거였다"라고 밝혔다.

그는 "마스크가 주머니에 있다는 게 무슨 뜻일까요?"라고 반문하며 "토끼굴에서도, 편의점에서도, 쿠팡이츠를 받으러 가면서도 꼭 마스크를 쓰고 있던 정민이는 술을 먹을 때 바지 주머니에 마스크를 잘 넣어뒀을 것이다. 집에 올 때 다시 써야 하니까"라고 말했다. 그러다 술이 올라 정민이는 잠이 들었고 이미 손에 들고 있던 휴대전화는 누군가의 손에 들어갔을 것이다. 정민이는 이동 없이 추락했고 그 상태로 누군가에 의해 물에 들아갔기 때문에 마스크는 그대로 주머니에 있는 거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손씨는 "낚시꾼이 발견했다는 입수자가 중년의 남성리라는 것은 명확한 사실이 되었기 때문에 자진입수는 더 이상 얘기거리도 안된다"며 "한번만 생각해도 타살의 증거임이 너무 자명한데 그런 생각을 하면 범인을 잡아야 하니까 생각을 안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더 추리한다면 "누군가가 엉겁결에 정민이를 물에 집어 넣어서 발견 안되길 바랐을 것이고 그러니 계속 물가를 배회하며 떠오르지 않을까 확인하는것 처럼 보인다"며 "자진입수로 만들려 했다면 지갑이나 마스크, 신발 등 강기슭에 뒀을 것이다. 누가 그 이후에 물에 들어가는 사람이 우연히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겠나"라고 반문했다.

손 씨는 끝으로 지금 어떤 분께서 올려주신 청와대 국민청원이 진행중이라며 청원내용이 논리 정연하고 경찰이 부끄러워할 내용이라며 글을 마쳤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