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승강기 버튼 누르기 찜찜?... 항공대 비접촉식 센서 세계 첫 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손가락 움직임 감지하는 에어터치 기술에 센서 결합
경기도 산학협력 성과...벌써 국내·외 납품주문 이어져
한국일보

경기도의 지원을 받은 항공대가 세계 처음 개발한 비첩촉식 엘리베이터 버튼 패널. 3D 인식센서에 에어터지 기술이 적용됐다. 경기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 산학협력지원을 받는 항공대학 연구팀이 3차원(3D) 움직임을 감지하는 비접촉식 엘리베이터 버튼 센서를 세계 최초로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25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 지역협력연구센터(GRRC)에서 연구를 수행하고 있는 백중환 항공대 항공전자정보공학부 교수팀은 허공에서 손가락 움직임을 감지하는 에어터치 기술에 3차원 인식센서와 사용자 경험(UX) 기술을 결합한 비접촉 엘리베이터 버튼 센서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이 센서는 손동작의 깊이, 방향, 속도 등의 3차원(3D) 정보를 표현할 수 있고, 반응 속도도 5ms 이하로 빨라 실시간 재현율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또 사용자 환경(UX) 개발로 첫 사용자들도 큰 어려움 없이 이용할 수 있고 물리적 접촉이 없어 고장 날 확률도 낮다.

항공대측은 해당 기술을 ㈜스마트스토어, (주)알엔디플러스사와 공동연구해 시장에 출시했는데 현대엘리베이터, 티케이(TKE) 엘리베이터, 오티스 엘리베이터 코리아, 미쓰비씨 엘리베이터에 납품 계약을 체결했다.

또 지난 9월 총 88개 엘리베이터 관련 기업들이 참여한 엘리베이터 전문 전시회(International Lift Expo Korea 2021)에서 스페인 회사인 바스텍 앤 오로나 엘리베이터와 신규 거래선을 확보하고, 14개 업체와 협력관계를 마련했다.

특히 일산 킨텍스 시설팀에서 기술의 우수성을 인정해 킨텍스 내 21기의 엘리베이터에 비접촉 엘리베이터 버튼 센서 설치 계약(현대엘리베이터와 진행)을 체결했다.

해당 기술을 적용한 센서 제품들은 현재까지 약 50억 원 규모의 매출을 창출했고, 국내외 판로 개척을 위해 설립한 판매법인인 ㈜스마트스토어에서 18명을 채용했다. 이 밖에도 대만 미쯔비시와도 계약을 맺고 내년 상반기까지 100만 달러 이상의 수출판매 실적을 예상하고 있다.

이번 엘리베이터 버튼 센서 시제품은 오는 29~30일 판교테크노밸리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지하2층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하는 ‘2021년 경기도 과학기술 통합 페스티벌’에 전시돼 체험 가능하다.

류광열 경기도 경제실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비대면·비접촉 생활이 일상화된 가운데 비접촉식 기술이 개발된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며 “관련 업체의 매출 증대를 위해 계속해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경기도 지역협력연구센터(GRRC) 사업은 연구개발 기반이 부족한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경기도가 도내 대학ㆍ연구소와 중소기업을 연결,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산·학 협력모델이다.ㅏ

올해 지원되는 도비는 52억7,000만 원으로 센터당 5억1,000만 원씩 지원하고 있으며, 항공대학교를 비롯해 10곳의 센터가 연구개발을 수행 중이다. 비접촉 센서 기술을 개발한 항공대에는 2017년부터 25억5,000만 원 규모의 연구비를 지원했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