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던 경기때 신은 농구화' 소더비 경매 신기록 세웠다…얼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24일(현지시간) 소더비 경매에서 147만2000달러(약 17억원)에 낙찰된 마이클 조던의 신인 시절 농구화 나이키 에어십. [소더비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농구화 하나가 경매에서 147만2000달러(약 17억원)에 낙찰됐다. 바로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이 신인 때 신고 뛰었기 때문.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소더비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경매에서 조던이 1984년 정규시즌 경기에서 신었던 나이키 에어십 농구화를 고가 카드 수집가인 닉 피오렐라가샀다고 밝혔다. 소더비 경매 사상 '경기에 신고 뛴 운동화' 부문 신기록을 세운 것이다.

당시 시카고 불스 소속이던 조던은 미국프로농구(NBA) 데뷔 후 정규시즌 5번째 경기였던 84년 11월 1일 덴버 너기츠전에서 이 농구화를 신고 뛰었고, 경기가 끝난 뒤 덴버의 볼보이였던 토미 팀 루이스에게 선물했다.

중앙일보

마이클조던.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이키는 조던의 데뷔 시즌인 84년부터 조던의 이름을 딴 신발과 운동복을 선보여왔다. 당시 나이키가 조던에게 제공한 한정판 에어십 농구화 뒤꿈치 부분에는 대부분 '나이키 에어' 또는 '에어 조던'이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는데, 이번 경매에 나온 신발은 '에어'라고만 적힌 희귀 제품이라고 한다.

브람왁터 소더비 부사장은 경매 전 이 농구화에 대해 "마이클 조던의 루키 시즌의 기원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놀라운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소더비 측은 당초 이 농구화가 100만~150만 달러(12억~18억원)에 팔릴 것으로 예상했었다.

소더비는 지난해 5월에도 조던이 신었던 '에어조던1'에 대한 경매를 진행했는데, 당시 이 신발은 56만 달러(약 6억7000만원)에 낙찰됐다.

한편 지난 4월에는 미국 힙합 스타 카녜이웨스트가 2008년 그래미 시상식에서 신었던 '나이키 에어 이지' 운동화가 경매가 180만 달러(약 20억원)에 낙찰돼 소더비 경매 사상 '중고 운동화' 부문 최고기록을 세운 바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