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어준 "김건희, SNS관리자 통제하나" 묻자…尹측 "알 수 없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 사과’ 논란을 빚은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문제가 된 게시물을 올린 소셜미디어(SNS) 실무 담당자가 따로 있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 하면서도, 해당 직원을 윤 전 총장 부인이 통제하느냐는 질문에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 캠프의 윤희석 공보특보는 25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실무자가 혹시 부인이 직접 관할 관리하고 통제하는 것 아닌가’라는 김어준의 질문에 “그건 제가 알 수 없다”고 답했다.

윤 특보는 ‘그 인스타그램 계정을 부인이 관리하는 거냐, 아니면 캠프가 관리하는 거냐’라는 질문에 “직원이 있다. 사진 찍은 사람도 그 반려견 인스타그램 전담 실무자고 사진을 올린 것도 그분”이라고 설명하는 과정에서 이같이 말했다.

윤 특보는 그러면서도 해당 계정의 관리 권한은 윤 전 총장 캠프의 해당 직원이 갖고 있다며 ‘부인이 관리하는 것 아니냐’는 말에는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김어준은 이날 방송에서 해당 사진을 윤 전 총장 부인 김건희씨가 찍은 것이 아니냐는 취지의 질문을 거듭했다.

김어준은 “통상 캠프라고 하면 캠프 사무실에 나와서 일관된 가이드라인과 지시를 따르는 사람을 말하는 건데, 왜냐하면 이런 질문을 드릴 수밖에 없는 게 일단 그 장소가 집이든 사무실이든 그건 별로 중요한 게 아닌 것 같고 개를 부인이 데리고 온 것 아니냐”, “개한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찍어야겠다고 대선후보 캠프에서 부인에게 자정에 개를 데리러 나오라고 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중앙일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발언에 대해 사과한 뒤 인스타그램을 통해 애완견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것처럼 연출한 사진을 올렸다 이내 삭제했다.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윤 특보는 “지금 그 내용과 후보의 배우자를 연결해서 말씀하시는 거로 보이는데 저희가 말씀드릴 입장은 사진을 찍은 사람, 관리하는 사람, 인스타그램 전담 실무자가 있다, 여기까지 말씀드리겠다”고 일축했다.

또 비슷한 질문이 계속되자 “부인이 자꾸 왜 나오냐”, “부인이 출마한 것 아니지 않냐”, “무슨 말씀을 하시려는지 제가 잘 모르겠다”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아울러 ‘제 질문의 요지는 이게 캠프의 통제를 받지 않는 부인의 판단 하에 벌어진 일이라 이렇게 당황스러운 일이 일어난 게 아니냐는 것’이라는 김어준의 말에 “그런 말씀 드린 적 없고 그렇게까지 연결할 의미와 그렇게까지 생각해야 될 이유를 모르겠다”고 답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두환 발언을 사과한 당일, 윤 전 총장의 반려견 사진을 공유하는 인스타그램 계정에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이 올라오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윤 전 총장 캠프는 이에 22일 입장문을 내고 “토리 인스타 계정은 평소 의인화해서 반어적으로 표현하는 소통수단으로 활용했다”라며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 내렸다”라고 공식 사과했다.

이보람 기자 lee.boram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